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RSS
맨위로

1095.70원 원달러 환율 급등

등록일 2011년08월09일 11시5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미국의 국가 신용 등급 하락의 여파로 전세계 금융시장이 한바탕 홍역을 앓고 있는 가운데, 국내 시장도 주가하락과 더불어 원달러 환율이 6일 연속 상승하며 1090원대에 진입하는 등 적신호가 켜졌다.

원달러 환율이 급등하고 있는 것은 유럽계를 비롯한 외국인 투자자들이 국내 주식을 매각하고, 금이나 채권 등 안전자산으로 손바꿈을 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코스피지수는 전날(1869.45)보다 162.01포인트(8.67%) 하락한 1707.44포인트에 거래되고 있다. 특히 지수는 장중 한때 1700선이 무너지면서 1684.47포인트까지 하락했다.

9일 외환시장에 따르면, 오전 11시 45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하루 전에 비해 1.21%, 13.15원 오른 1095.70원 에 거래되고 있다.

거래일 기준으로 6일째 쉬지 않고 오른 원달러 환율은 이날 코스피가 이틀째 폭락하면서, 1090원대로 장을 출발했다. 원달러 환율이 1090원대를 돌파한 것은 지난 6월16일 이후 두 달 만이다.

원달러 환율은 당국의 개입에 대한 경계감이 고개를 들며 한때 1093원대로 밀렸지만, 이 시간 현재 다시 상승폭을 키우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달만 해도 추세적으로 하락하는등 1050원선이 위협받으며 수출업체들의 채산성이 초미의 관심사로 부상했다.

하지만 불과 일주일새 40원 이상이 오르는 등 롤러코스터 장세를 연출하고 있다. 특히 주요국 통화에 비해 상승세가 가파른 편이다.

이날 유로화가 0.13%, 캐나다 달러화가 0.58% 각각 오른 가운데, 일본 엔화는 0.55% 하락했다. 영국 파운드화와 스위스 프랑화, 호주 달러화도 각각 0.09%, 1.41%, 3.26% 각각 떨어졌다.
데일리연합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교육 생활 문화

SNS TV

포토뉴스

예술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