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네이버톡톡
맨위로

교육포커스] VR, ‘AR’ 등 실감기술이 적용된 교육콘텐츠를 수업에 활용

등록일 2020년05월06일 04시0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데일리연합 이권희기자의 교육포커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가상현실(이하 ‘VR’), 증강현실(이하 ‘AR’) 등 실감기술이 적용된 교육콘텐츠를 수업에 활용하는 ‘실감교육 체험학교’ 모집공고를 5월 7일부터 진행한다고 밝혔다.

  VR‧AR을 활용한 실감교육은 학습내용에 대한 학생들의 몰입도와 이해도를 높여 기존 문자‧이미지 중심의 교과서 대비 교육효과를 증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참고로 
미 메릴랜드大 연구자료에 의하면, 기존 PC 기반 교육 대비 VR 교육 시, 기억 정확도 8.8% 향상되는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현실에서는 체험이 어렵거나 불가능한 상황을 VR로 실감나게 체험해봄으로써 교육의 시‧공간적 한계를 근본적으로 해소할 수 있으며,  AR을 활용하여 학습에 필요한 부가정보를 쉽고 빠르게 증강‧제공하여 학생들의 능동적 학습을 유도하고, 학습내용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과기정통부는 실감교육의 높은 가능성에 주목하고, ‘19년부터 실감교육 강화사업(’19~‘20년도, 총 40억원 투입) 추진을 통해 진로체험 15종과 교과연계 17종을 포함한 총 32종의 실감교육 콘텐츠 개발을 완료했다.

 총 32종의 콘텐츠는 홀로그램 전문가, 무인자동차 전문가 등 4차 산업혁명 유망 직업군에 대한 진로체험 콘텐츠와 과학, 사회·역사, 미술 등 중등 교과연계 콘텐츠로 구성되어 있다.

 (콘텐츠 예시) 홀로그램 전문가 : 홀로그램 주요원리를 학습하고 안내에 따라 제작물(비행기)을 조립하여 홀로그램으로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 

  (콘텐츠 예시) 우리몸의 순환(과학) : 심장, 판막의 형태와 혈구들의 크기 차이까지 충실히 재현하여, 혈액의 순환 과정을 몸 속에 들어간 것처럼 체험이 가능  

 이번 체험학교 모집공고는 중학교‧대안학교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20년 총 17개 실감교육 체험학교를 선정하여 실감교육 콘텐츠 활용을 지원할 계획이며, 선정된 실감교육 체험학교에는 실감교육을 위한 VR 디바이스, 태블릿 PC 등이 지원되고, 학교 자유학기 과정의 자율동아리 활동과 연계하여 실감교육 콘텐츠를 적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코로나 19로 온라인 교육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기존의 온라인 교육 대비 재미와 몰입감을 극대화할 수 있는 VR‧AR 실감교육의 가능성이 부각되고 있다”며  이번 실감교육 체험학교 운영을 통해 VR・AR 실감교육이 확대되고 미래 실감 교육환경으로의 전환이 촉진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무단전재및 재배포금지]
이권희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교육 생활 문화

SNS TV

포토뉴스

예술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