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RSS
맨위로

대전문화예술계, '대전음악창작소 유치' 강력촉구

'음악창작소,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15개 유치' 경기도와 대전 안해

등록일 2020년09월18일 13시3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대흥포럼 제2회 시민토론회 모습.
 

대전문화예술계 “대전지역 음대생들 인재 외부유출 심각한 상황”

대전시 "대전지역내 예술계 음악창작소 유치 의견 전혀 없었다", "음악창작소 필요성 여부 검토중"

 

대전지역 문화예술계가 대전시를 향해 불만을 표출하며 대전음악창작소 조성을 강력히 촉구했다.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15개 광역단체가 응모·선정되었지만 대전시는 아직 참여하고 않아 음악계를 비롯한 문화예술계의 불만이 고조되어 있다.

 

대흥포럼(의장 문성식)은 17일 대전 중구 은행동 소재 아신극장에서 대전음악창작소 유치를 위한 제2차 시민토론회를 개최했다.

 

음악창작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2014년부터 국비10억원과 지차체 10억원 등 총 20억원이 초기사업비로 지원하는 사업으로 한국 대중음악의 지속적인 발전을 도모하고자 ‘지역기반형 사업’으로 광역자치단체에서 지원할 수 있는 사업이다.

 

충북도는 2015년 충주시에, 충청남도는 2016년 천안시에, 세종시는 2018년도에 음악창작소를 유치했다. 경기도와 대전시만 유일하게 참여하고 있지 않아 문화도시로서의 대전의 위상을 저해하고 있다.

 

음악창작소가 유치되면 녹음스튜디오 연습실 사용 등을 통한 음악창작기능, 창작 워크샵과 기획, 홍보·마케팅교육 등의 음악아카데미기능, 창작프로젝트 컨설팅과 멘토링 등 음악비즈니스 기능, 다양한 주제의 컨퍼런스 등 음악네트워킹 기능을 주로 추진할 수 있다.

 

김덕규 대전음악창작소 추진위원장은 “대전은 예술적 상상력이 넘치는 과학도시로서 ‘아티언스 대전’로 불리었다”고 강조하며 “시민토론회는 문화예술산업이 대전 미래지식산업의 한 축으로서 자리매김하고, 대전이 과학과 예술도시로서 브랜드 가치와 경쟁력을 크게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의미를 밝혔다.

 

박종화 대전재즈협회장은 주제발표를 통해,“대전지역의 음대생들이 활동하기가 어려워 인재의 외부유출이 심각한 상황”이라 지적하며 “음악창작소를 통해 뮤지션과 시민이 연결되는 생태계 조성과 특히 해외도시와의 교류 등의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대전시 한종탁 문화컨텐츠과 과장은 "대전지역내 예술계에서 음악창작소 유치 의견이 전혀 없었다"라며 "대전시 실무자들이 음악창작소의 필요성 여부를 검토중에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주 음악창작소 유치와 관련해 ㅇㅇ문화포럼에서 시민토론회가 준비됐다. 직접 참석해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흥포럼은 이번 대전음악창작소 조성 건을 시작으로 <대전의 10대과제>를 선정하고 시민들의 뜻을 모아 대전시 당국과 정치권에  지속 건의해 나갈 예정이다.

 


 

이승주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교육 생활 문화

SNS TV

포토뉴스

예술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