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RSS
맨위로

백신 확보 및 접종 시기 관련 일각의 우려, 사실 아니다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

등록일 2020년12월30일 01시4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2020년 마지막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했다.

 

먼저 대통령은 "내년이면 집권 5년 차"라며 자칫 느슨해지기 쉬운 마음을 다잡고 국정에 임하겠다고 각오를 밝힌 뒤, "초심을 되새기며 심기일전하여 국가적 위기를 국민과 함께 극복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최근 코로나 방역 상황에 대해 자세히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선을 다한 방역으로 급격한 확산을 억제하고 있지만, 확산세가 쉽게 꺾이지도 않아 국민들께서 걱정이 크실 것"이라면서도 "방역에는 왕도가 없다"며 정부와 국민이 합심하고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부의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을 설명하며 "반드시 확산세를 꺾고 새로운 새해를 맞이하겠다"고 말했다. 또, "국민들께서도 코로나를 꺾을 마지막 고비라고 인식해주시고, 한 번 더 힘을 내주시기 바란다"고 독려했다.

 

그런 뒤, 대통령은 올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우리나라가 어떤 일들을 겪어왔는지 돌아보며 "우리 국민들의 높은 협조와 참여야말로 수치로 계량할 수 없는 진정한 K-방역의 성공 요인"이라고 꼽았다.

 

그러면서 "1년 내내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방역에 최선을 다해 주신 국민들께 최고의 경의와 감사를 바친다"며 "국민들께서도 최고의 자부심을 가져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백신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했다거나, 접종이 늦어질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보다 자세한 설명을 이어갔다. 대통령은 "정부는 여러 달 전부터 범정부지원 체계를 가동하며,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 백신 확보에 만전을 기해왔으며, 백신 접종의 전략과 목표에 대하 여러 차례 밝혀왔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는 당초의 방침에 따라 차질없이 진행하고 있다"며 "이미 충분한 물량을 확보했고, 돌발상황을 대비한 추가 물량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백신 도입 시기를 더 앞당기려는 노력도 기울이고 있으며, 접종 준비도 철저히 하고 있다"며 "내년 2월부터 의료진, 노인요양 시설 등의 집단 수용자와 종사자 등 우선순위 대상자부터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에 대응하는 정부의 가장 중요한 기본원칙은 투명한 정보의 공개"라며 "백신 도입을 위한 협상과 계약 과정에서 지켜야 하는 보안 외에는 정부의 방침을 그때그때 밝혀왔고, 그 방침대로 하나하나 실현되고 있는 것을 국민들께서 보고 계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산 백신 개발에 대한 지원도 소홀히 하지 않고 있다"며, 이는 "코로나의 장기화에 대비해 백신 주권을 확립하는 차원에서 꼭 필요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또, "코로나를 완전히 종식시키고 일상으로 온전히 복귀하기 위해서는 방역과 백신, 치료의 세 박자가 모두 갖춰져야 한다"고 강조하며 "정부는 백신 개발에 있어서는 아직 세계 수준과 차이가 있지만, 치료제는 뒤처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그동안 밝혀왔고, 현재까지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대통령은 "전 세계적 코로나 대유행 속에서 우리가 방역과 경제에서 기적 같은 선방을 하고 있다고 해도, 국민들이 겪고 있는 고통은 이루 헤아릴 수 없다"며 "정부는 결코 그 사실을 외면하지 않고 직시할 것이며, 전력을 다해 함께 어려움을 이겨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또, "험난한 시기를 꿋꿋이 견디며 위기 극복에 힘을 모으고 계신 국민 여러분께 깊은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정부로서 경제와 국민의 일상을 빠르게 회복시키고, 위기에 강한 나라답게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의 길을 열어나가겠다고 약속하며 국민들이 이 길에 함께 해주시길 당부했다.

 

정길종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교육 생활 문화

SNS TV

포토뉴스

예술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