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2.20 (화)

  • 흐림동두천 3.0℃
  • 흐림강릉 5.1℃
  • 서울 3.4℃
  • 비 또는 눈인천 2.1℃
  • 흐림수원 3.9℃
  • 흐림청주 4.6℃
  • 대전 5.3℃
  • 흐림대구 10.7℃
  • 전주 4.3℃
  • 구름많음울산 9.5℃
  • 광주 5.0℃
  • 박무부산 11.5℃
  • 흐림여수 9.0℃
  • 흐림제주 8.9℃
  • 흐림천안 3.8℃
  • 구름많음경주시 8.7℃
  • 흐림거제 12.2℃
기상청 제공

SNSJTV

STX건설 이현우 신임 회장 취임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김용판 의원, 대구는 왜 ‘미분양의 무덤’이 되었나?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백석 기자 | 대구 지역 주택 시장은 과잉 공급, 높은 금리, 시장의 불확실성 등으로 인해 작년 말 전국에서 가장 많은 주택 미분양건수를 기록했다. 국토교통부가 김용판 의원(국민의힘, 대구 달서구병)실에 제출한 ‘2023년 12월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23년 말 기준 대구시의 미분양 주택은 1만 245호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미분양 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전국 총 미분양 주택 6만 2489호의 16.4%에 해당한다. 전국 미분양 주택은 지역별로 보면, 대구 1만 245호로 가장 많았다. 경북 8862호, 경기 5803호, 충남 5484호, 강원 4001호, 경남 3682호, 전남 3618호 등 순으로 나타났다. 대구는 준공 후 장기 미분양을 뜻하는 ‘악성 미분양’도 1044호로 직전 연도 281호보다 3.7배 증가했다. 대구 지역 아파트 시장의 심각성을 더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처럼 대구시가 미분양의 늪에 빠지게 된 원인은 과도한 인허가로 인한 주택 공급 과잉으로 분석되고 있다. 김용판 의원이 대구시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 7월에서 2022년 6월 사이 민선 6~7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