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1.9℃
  • 맑음인천 -2.3℃
  • 맑음수원 -1.3℃
  • 맑음청주 0.2℃
  • 맑음대전 -0.6℃
  • 구름많음대구 3.2℃
  • 맑음전주 0.9℃
  • 연무울산 3.6℃
  • 구름조금광주 1.7℃
  • 박무부산 4.0℃
  • 구름조금여수 3.9℃
  • 구름많음제주 6.2℃
  • 맑음천안 -0.4℃
  • 구름많음경주시 2.0℃
  • 구름많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SNSJTV

담적병, 양한방융합 현실화, 학술가치넘어 해외에서도 관심집중

"대한담적한의학회, ‘담적증후군’ 연구로 학술계 주목"
"한의학의 새로운 지평, '담적증후군' 연구로 양방한방융합의 길 열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주언 기자 | 대한담적한의학회가 지난 26일 서울 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에서 코로나 이후 처음 오프라인으로 개최한 제7회 정기학술대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이번 학술대회는 "역류와 소화기 질환 및 치료"를 주제로 다양한 강의와 토론이 이뤄졌다.

 

최서형 학회장은 이 자리에서 '담적증후군'의 발견이 단순히 위장이 굳어지는 새로운 형태의 병이 아니라, 한의학의 십병구담론에 언급된 만병의 근원인 '담(痰) 독소'를 증명한 것으로 40만 건 이상의 임상 사례를 통해 강조했다. 그는 또한 '담적증후군'이 대증 치료만으로 근본적인 해결이 어려운 현대의학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대안으로 한의학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강의에서는 송한덕 경희한송한의원 원장의 소화기 질환 진료에 있어 초음파 진단의 활용, 강남위담한방병원 가정의학과 진료원장의 위장관 기능 검사 및 평가, 재단법인 위담한방병원 진료원장의 위식도 역류질환과 심장질환의 연관성 강연이 순서대로 진행되었다.

 

한편, 대한담적한의학회는 최서형 학회장을 중심으로 250여 명의 회원이 참여하는 대한한의학회의 정식학회로, '담적증후군'의 표준화, 과학화, 세계화를 목표로 다양한 학술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이번 학술대회에는 80여 명의 한의사, 전공의, 공보의, 한의대생 등이 참가해 뜨거운 관심과 호응을 얻었다. 앞으로 대한담적한의학회는 국내외에서 높은 주목을 받으며 담적병 분야에서의 연구와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2024 강진청자축제 ‘체험 그리고 감동’ 3월 3일까지 열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기자 | 삼일절 연휴와 함께 시작되는 춘삼월, 꽃샘 추위 속에서도 겨울보다는 봄 가까이에서 귀하신 몸, 홍매화도 보고 유채꽃도 즐기며 청자의 고유한 문화를 오감으로 체험할 수 있는 ‘강진청자축제’가 강진군 대구면 고려청자박물관 일대에서 3월 3일까지 열린다. 청자축제는 1996년부터 지금까지 국가 지정 최우수축제 15회, 대표 축제 2회, 집중 육성 축제 5회 등에 선정돼 왔으며, 고등학교 교과서에 이어 중학교 교과서에도 수록된 대한민국 대표 축제이다. 강진은 고려청자의 본산으로 대한민국에 현존하는 청자요지의 50%인 188개소가 지표 조사로 남아있다. 기술과 미학의 극치, 고려청자를 만나러 삼일절 연휴에는 ‘강진청자축제장’으로 떠나보자. 축제장 서문 입구(마량 방향)에 도착하면 미니열차가 기다린다. 오전 10시부터 30분 간격으로 출발하며, 총 5량의 말 그대로 미니열차가 축제장을 한바퀴 돌아준다. 소요 시간은 12~13분이며 이용료는 1인당 2천원이다. ‘강진에 올래? 청자랑 놀래!’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청자 축제의 다양한 체험 거리 가운데 으뜸은 단연 ‘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