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5일sun
정기구독신청 전체뉴스 광고문의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경제/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제포커스] ‘글로벌 핵심인재 양성지원 사업’ 본격 지원에 돌입
등록날짜 [ 2019년06월09일 23시50분 ]
 
[데일리연합 이권희기자의   경제포커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능정보사회를 대비하여 4차 산업혁명 기술 선도국에서 R&D와 교육경험 습득을 통해 고급인재를 육성하는 ‘글로벌 핵심인재 양성지원 사업’의 올해 과제 수행기관 및 학생을 선발하고 본격 지원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본 사업은 「4차 산업혁명 선도인재 집중양성 계획(`19~23)」에 따라 올해 신규 추진하는 사업으로, 3개 부처(과기정통부, 산업부, 복지부) 합동으로 5년간 핵심인재 2,250명을 육성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인공지능,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정보통신․방송 유망기술 분야 석·박사급 인재를 연 160명씩, 총 800명(‘19∼’23)을 집중 양성하기 위해 연구 및 교육 목표에 따라 사업내 3개 유형(협력프로젝트, 인턴십, 위탁교육형)을 기획, 지난 2월 공고한 바 있다. 

  이 중 「협력프로젝트형」과 「인턴십형」은 각각 해외 산·학·연과의 공동연구, 인턴십을 통해 국내 석·박사생의 연구 및 실무역량을 함양하는 과정으로, 선발된 학생들은 6~12개월 간 현지 연구 및 인턴십에 참여한다.  

  이를 위해,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과제수행 희망기관의 신청을 받아 평가위원회를 거쳐 총 32개 과제를 선정, 최종 확정하였다.  올해는 20개 대학, 총 93명의 석·박사생을 미국 카네기멜론대, 조지아공대, 퍼듀대, 캐나다 워털루대학,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중국 마이크로소프트 아시아 연구소 등 4차 산업혁명 선도기술 분야의 총 42개 해외 유수 기관에 파견할 예정이다. 

  「위탁교육형」은 해외 유수대학에 4차 산업혁명 기술분야 맞춤형 교육과정을 개설, 파견교육을 지원하는 것으로, 올해는 인공지능 분야 세계 1위 대학(CSRankings.org, `18.4월)인 미국 카네기멜론 대학(이하 CMU)과 공동으로 글로벌 핵심인재 양성을 위해 협력한다.  

  해당 교육과정은 인공지능, 머신러닝, 자연어처리, 컴퓨터비전 등 이론 교육과 함께, 이를 실제 적용하는 프로젝트 수업을 포함하고 있으며, CMU의 소프트웨어연구소를 중심으로 컴퓨터학과, 머신러닝학과, 언어기술연구소 등 소속 교수·연구진이 직접 참여한다.

  선발은 3월 모집공고 후, 신청자 대상 수학시험 및 영어인터뷰를 거쳐 진행되었으며, 우수한 학부 성적 및 연구·수상 실적, 영어역량 등 잠재력이 높은 총 33명의 석·박사생을 최종 선발하였다. 

 교육생들은 비자발급 등 사전 준비절차를 거쳐 8월 중순 CMU가 소재한 미국 피츠버그로 출국하며, 일주일간 오리엔테이션을 거쳐 8월부터 약 6개월 간 본격적인 교육에 참여한다. 

 과기정통부 용홍택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본 사업을 통해 양성된 고급인재들이 5G, 사물인터넷 등 정보통신·방송 신산업 선도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해외기관에서 글로벌 수준의 연구·교육 경험을 얻은 인력들이 국내 관련 산업에 귀중한 영양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성과 창출 확대를 위하여 올해 하반기 중으로 위탁교육형으로 고급인재 30여명을 추가 선발·지원할 계획이다.

[무단전재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이권희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제 포커스] 중기부, 복합지원센터 및 공동기반시설 구축으로 소공인 지원정책 강화 (2019-06-09 23:54:27)
경제줌인] 높이, 더 높이! 메모리반도체에 부는 고층화 열풍 (2019-06-08 04:3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