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15일tue
정기구독신청 전체뉴스 광고문의
OFF
뉴스홈 > 뉴스 > 국제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제포커스] 뇌과학계의 올림픽, 세계뇌신경과학총회(IBRO 2019)가 9월 21일 대구 EXCO에서 개최
등록날짜 [ 2019년09월24일 04시30분 ]
 
[데일리연합 이권희기자의 국제포커스]          
전 세계 뇌신경과학자들이 참여하여 매 4년마다 개최되는 뇌과학계의 올림픽, 세계뇌신경과학총회(IBRO 2019)가 9월 21일 대구 EXCO에서 개최되었다.
 
  세계뇌신경과학총회는 국제뇌과학기구(International Brain Research Organization, IBRO)가 주최하는 뇌신경과학분야 최대 학술대회로, 1982년 스위스 로잔에서 시작되어 올해로 10회를 맞이하였으며, 아시아에서는 우리나라가 일본(1995년)에 이어 두 번째 개최국이 되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IBRO 2019에 총 92개국 4,000여명이 참석하였으며, 21일부터 25일까지 5일 간 진행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뇌연구의 최신 동향을 공유하고, 글로벌 협력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세계적 석학 11인의 초청강연, 심포지아(10개 주제, 총 40개 세션), 청소년 뇌과학 올림피아드인 국제 브레인 비(International Brain Bee, IBB)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었다.
 
  행사 3일째인 23일(월)에는 세계여성신경과학자협회(Women in World Neuroscience, WWN)와 한국뇌연구원, 한국여성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공동으로 국내외 여성신경과학자 200여명이 참석하는 세미나를 개최하였다.
 
  세계여성신경과학자협회(WWN)는 국제뇌과학기구 산하에 2008년 설립되어 제8차 IBRO 총회(2011, 이탈리아)부터 별도 세션을 진행해 오고 있으며, 이번 세션에서는 ‘아시아 여성신경과학자들이 커리어발전에 있어 직면한 도전과제’라는 주제로 발표와 토론을 진행하였다.
 
  주제발표 이후에는 초청연자 5인이 차세대 여성신경과학자들에게 경력개발에 대해 조언하고 서로의 경험을 공유하는 멘토링 테이블 세션을 마련하여 네트워크 구축의 기회를 제공하였다.
 
  문미옥 과기정통부 1차관은 행사에 참석하여 “과학기술에서 ‘여성’을 이야기 할 때 더 이상 소수자 차별에 관한 문제가 아닌 과학의 수월성과 우수성을 위한 여성과학기술인의 역할 측면으로 접근해야한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문 차관은 우리나라의 여성과학기술인 육성과 지원 정책 성과와 방향을 소개하면서, “여성의 숫자, 기관과 제도개선에 성과가 있었고, 이제 과학이 남성과 여성에게 같은 혜택을 주고 같은 작용을 하도록 연구방법과 연구조직에 성별특성을 반영해야 한다는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무단전재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이권희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제포커스] 문 대통령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접견하고,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유치 논의 (2019-09-26 04:30:00)
국제포커스] 캘리포니아 주 의회 한글날 지정 축하 행사 개최 보고 (2019-09-23 22: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