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네이버톡톡
맨위로

국제포커스] 한국 연구자 3명이 2020년 휴먼프론티어사이언스프로그램(HFSP)상 수상

등록일 2020년04월22일 04시5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데일리연합 이권희기자의 국제포커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명환 서울대 교수, 임형순 하버드의과대학 교수, 정승원 박사 등 한국 연구자 3명이 2020년 휴먼프론티어사이언스프로그램(HFSP)상을 받게 되었다고 밝혔다.

 최명환 서울대 교수(생명과학부)와 임형순 하버드의과대학 교수(메사추체츠주 병원 시스템바이오센터)는 ’빛으로 소통하는 살아있는 신경 네트워크‘ 연구를 주제로 슬로베니아 류블랴나대 교수와 한 팀을 구성해 3년간 매년 35만 달러를 지원받는다. 최명환 교수팀은 50여 개국 702개의 후보 팀과의 경쟁에서 최종 선정된 28팀에 포함되었다.

 정승원 박사는 50여개국 597명의 지원자 중 해외연수지원 대상자 총 65명 안에 들었다. 고려대학교 물리학 박사 과정을 마쳤으며, 미국 존스홉킨스대 신경과학부에서 물리와 생명과학을 융합하는 연구역량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3년 동안 매년 약 6만 달러를 지원받는다.

 이외에도, 재일교포인 쿠루마 유테츠(차유철) 일본해양지구과학기술원 박사는 “최소 합성 세포의 안정적인 증식” 연구 수행을 위한 비용(3년간 매년 35만 달러)을 지원받는다.

 휴먼프론티어사이언스프로그램(HFSP)은 독창적인 학제간 융합 국제공동연구를 수행할 역량이 있는 연구자를 선별, 새로운 접근법으로 생명기전을 밝히는 연구를 지원하자는 취지로 설립된 국제 펀딩프로그램이다.

 수혜자 중 28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해, ’노벨상 펀드‘로 지칭되기도 하는 만큼, 수상자의 연구 혁신성을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휴먼프론티어사이언스프로그램(HFSP)은 1989년 설립 이래로 70개국, 7,000명 이상의 연구자를 지원했으며, 우리나라는 2020년 지원대상자를 포함해 총 71명이 휴먼프론티어사이언스프로그램(HFSP)의 지원을 받았다.
 


[무단전재및 재배포금지]
이권희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교육 생활 문화

SNS TV

포토뉴스

예술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