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RSS
맨위로

조경태의원 헬스장, 등 특정업종에 대한 특별지원 대책을 강구 해야..

조경태 이성용

등록일 2021년01월06일 11시2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헬스장, 등 특정업종에 대한 특별지원 대책을 강구 해야..


 

국내 코로나 사태 장기화와 정부의 방역 무능이 빚어낸 결과로 인해, 힘없는 자영업자들이 생존절벽으로 점점 더 내몰리고 있다. 특히 헬스장을 비롯한 실내체육시설 자영업자들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 - 조경태 의원

 

새해 첫날이었던 지난 1일, 대구에서 헬스장을 운영하시던 관장 한 분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왔다. 코로나 장기화로 헬스장 집합금지 명령이 지속 되자 경영난에 못 이겨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한 각 지역 곳곳에서 여업장을 문을 닫고 있는데, 이런 문제를 해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헬스장 등에 대한 실내체육시설 집합금지 조치를 이번 달 17일까지 2주 더 연장하겠다고 발표했다. 문제는 같은 실내 체육시설이면서도 다른 기준이 적용되고 있다는 점이다.

 

태권도, 발레, 요가 학원과 같은 곳은 동 시간대 교습 인원이 9명 이하일 경우에 영업이 허용되는 반면, 헬스장, 필라테스장, 스크린 골프장 등은 인원수와 상관없이 집합금지 조치가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장소를 구분해가며 확산되는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태권도와 발레, 요가일 경우엔 안전하고, 헬스장과 필라테스장, 스크린 골프장일 경우엔 위험하다는 것인가?

 

이렇듯 상식에 어긋난 방역 당국의 엉터리 방역대책 때문에 애꿎은 특정업종의 자영업자 들만 더 힘들어지는 것이다. 일관성 없고 형평성에 벗어난 방역이 지속된다면, 생활고에 내몰리는 해당 자영업자들은 죽기살기의 심정으로 편법운영의 유혹을 느낄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리고 그 피해는 사회 구성원 모두에게 되돌아오는 악순환이 반복된다는 점을 정부와 방역당국자들은 잊지 말아야 한다.

 

코로나로 모두가 힘든 시기이긴 하지만, 정부가 방역을 빌미로 특정업종의 일방적인 희생만을 강요하는 것은 분명히 잘못된 처사다.

 

정부는 업종 간 형평성이 맞는지 세심히 살펴보고 이들 업장에 대한 기준과 원칙이 통일된 방역지침을 시행해야 할 것이다. 만약 현행 방역지침을 고수할 것이라면, 헬스장 등 특정 업종에 대한 별도의 특별지원 대책을 강구할 것을 촉구한다.

이성용 기자

 
이성용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교육 생활 문화

SNS TV

포토뉴스

예술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