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03.07 (일)

  • 맑음동두천 10.8℃
  • 구름조금강릉 9.0℃
  • 구름조금서울 11.5℃
  • 흐림대전 10.2℃
  • 흐림대구 7.5℃
  • 구름많음울산 8.1℃
  • 구름많음광주 11.3℃
  • 구름많음부산 9.4℃
  • 구름많음고창 11.0℃
  • 흐림제주 10.6℃
  • 맑음강화 10.2℃
  • 흐림보은 8.8℃
  • 구름많음금산 10.1℃
  • 흐림강진군 11.0℃
  • 흐림경주시 7.5℃
  • 구름많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생활/건강

글로벌작가와의 명품아트콜라보 터치지 유기농 원두커피

URL복사

글로벌작가와의 명품콜라보 면세점 백화점등 VIP 셀럽들이 추천하는 건강커피 터치지

 
국내 커피 매니아들이 많아지면서 베이커리와 커피시장은 대한민국시장이 큰 소비국가로 발전할만큼 원두커피시장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커피시장이 성장하면서 커피소비량도 당연히 늘 수 밖에 없는 시장구조이다. 데이트나 미팅 커피맛보다 비즈니스적요소때문에 커피를 찾던시장에서, 이제 맛과 건강을 생각하는 소비층이 형성되고 어느국가 어떤등급으로 어떻게 유통이 되고 있는지까지 관심을 갖는 소비자들이 많아지고 있다. 

원두커피는 G1등급과 G2등급은 가격이 두배가 차이가 날정도로 품질등급관리가 엄격해지고, 농식품부 친환경유기농의 표시이력제가 시행이 되면서, 유기농인증과 잔류농약문제제기는 꾸준히 뉴스보도와 포털 커뮤니티에서도 화제가 되고 있다.     

일본과 미국에 비해 100배의 허용치기준을 뛰어넘으며, 국내 커피생두 수입관리와 등급 및 잔류농약허용치기준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일부 값싼 생두들을 들여와 로스팅되는 과정중 더 태워 품질을 저하시키고 생두 본연의 맛을 못느끼도록 브랜딩되는 일부 원두커피들을 관리감독해야한다는 목소리와 커피도소매 유통단계들을 재정립 해야한다는 말도 커피전문가들에의해 문제점제기가 되고있다. 

커피에 농약을 치는지도 모를만큼 원두커피 관련한 정보가 많이 부족했었다.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많이 마시는 커피이지만 커피정보는 소비자들에게 인식되지 못했다.

이런 원두커피시장에서 건강한 커피문화 확산을 위한 노력으로 캠페인과 고품질 커피를 일반 커피가격으로 공급하며, 건강커피문화에 노력하고 있는 커피유통 브랜드를 소개한다.

친환경 유기농커피 터치지는 전세계 월드챔피언쉽 우승자가 브랜딩한 원두커피로 전문가들과 매니아층으로부터 조금씩 관심 주목받고 있다.   최고등급의 친환경인증 생두를 들여와 오랜경력의 노하우가 담긴 로스팅기를 직접개발하여 당일 로스팅하여 공장에서 직배송 시스템으로 농식품부 생두친환경인증 유기가공인증을 통해 신뢰도를 확보하고  도매,소매유통하고 있다.

유기농커피 터치지는 글로벌 작가인 박수복화백과의 아트상품 콜라보를 통해, 명품브랜드화를 해가고 있다. 르왁도 유일하게 명품 스페셜 커피화를 통해 국내에서 유기농인증을 유일하게 받은 곳이다. 사양고양이를 방목하여, 소량생산하고 표시이력제를 통해 믿고 구매 할 수 있는 시장을 만들었다.   

정확한 원산지표시, 커피등급관리와 확실한 인증 시스템 없이 너무 많은 커피들이 국내에 수입되고 있는 실정에서 소비자들의 혼돈은 한동안 계속 될 수 밖에 없는 현실이다.

데일리엠미디어 터치지는 1KG 유기농커피를 5만6천원, 500그람 3만원, 드립백50개입 5만9000원, 르왁100그람 9만원을 소비자판매가를 설정하고, 현실적인 가격으로 소비자 트랜드를 바꾸기 위한 건강커피 할인 이벤트를 진행하겠다고 발표했다. 도매 공급처를 모집과 커피숍을 새롭게 구상하고 있는 창업자들에게 건강커피와 유기농커피숖의 차별화 커피숍으로서의 브랜딩과 마케팅,컨설팅을 해가고 있다. 

아트상품을 기획개발 세계적인 유명작가와 협력한 아트상품을 디자인기획을 통해 명품브랜드화를 추진해가고 있다. 건강한 유기농커피문화 보급과 가격과 품질에서 합리적인 선택이 될 수 있도록 공동구매와 할인이벤트를 통해 일정기간 커피문화 확산을 위한 노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관계자는 밝혔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강경숙 작가 ‘언어의 소리를 느끼다’ 서울포토하우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용두 기자 | ‘언어의 소리를 느끼다’를 주제로 한 이번 개인전은 언어학을 공부하고 있는 강경숙 작가의 내면의 색과 추억을 담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강 작가는 소리로 느끼는 언어를 감각적으로 표현하고자 했다. 특히 시각적 감각으로 느끼는 언어 ‘ㅇ(이응)’이 가지는 소리와 벽에 부딪혀 되돌아오는 감각적 언어가 가지는 특별함을 시각적으로 표현하려 했다. 시각적 감각으로 느끼는 언어 ‘이응’이 가지는 소리, 벽에 부딪혀 되돌아오는 감각적 언어가 가지는 특별함을 시각적으로 표현하려 한다"며 "시각적 언어 ‘ㅇ’, 청각적 언어 ‘ㅇ’ 그리고 추억이 되어가는 내 안의 소리 ‘ㅇ’에 나를 담고, 추억을 담고, 내 안의 기쁨, 슬픔 나의 감각적 언어와 함께하고 있다. 인연의 ‘ㅇ’, 여인의 ‘ㅇ’, 엄마의 ‘ㅇ’, 삶의 에너지와 함께하는 있음과 없음의 ‘ㅇ’ 그리고 내 안의 언어 ‘ㅇ’가 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강 작가는 "내 안의 기쁨과 슬픔, 나의 감각적 언어와 함께하고 있다"면서 "나를 담고 추억을 담고 그리고 추억이 되어가는 내 안의 소리 ‘ㅇ’에 다가가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강경숙 작가는 군산대학교 예술대학 서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