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10.16 (토)

  • 구름많음동두천 12.5℃
  • 흐림강릉 16.9℃
  • 구름많음서울 12.8℃
  • 흐림대전 15.5℃
  • 흐림대구 16.1℃
  • 울산 14.6℃
  • 흐림광주 16.5℃
  • 부산 13.6℃
  • 흐림고창 16.7℃
  • 흐림제주 18.2℃
  • 구름많음강화 10.7℃
  • 흐림보은 15.3℃
  • 흐림금산 15.5℃
  • 흐림강진군 16.0℃
  • 흐림경주시 14.5℃
  • 흐림거제 14.7℃
기상청 제공

전북

정읍시, 한우 자가 인공수정 농가 교육 ‘호응’

URL복사

인공수정 기술 터득으로 수태율 향상과 송아지 생산비 절감 기대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정은서 기자 | 정읍시는 지난 27일 순정축협 정읍지점과 정읍가축시장에서 ‘한우농가 자가 인공수정 교육’을 가졌다.

 

이날 교육은 한우 암소의 번식 생리와 인공수정의 이해를 돕고 한우농가의 소득증대를 목적으로 마련되었고, 정읍시가 주관하고 순정축협 정읍경제사업장이 주최한 이번 교육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교육생 마스크 착용, 발열 체크,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한우 자가 인공수정 교육은 자가 인공수정 기술 보편화를 통한 우량 송아지 사육과 고급육 생산을 위해 매년 추진하고 있다.

 

교육에는 가축번식학을 전공하고 현재 한우농장을 운영 중인 길연지 농장 이명식 대표가 강사로 나섰고, 지역 내 약 28명의 한우 사육조합원을 대상으로 인공수정 관련 이론교육과 실습을 병행 진행했다.

 

특히 한우의 번식 생리, 정액 취급 요령 등 생우를 통한 직접적인 인공수정 기술을 직접 눈으로 보고 실습하는 과정에서 조합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시 관계자는“최근 축산농가의 인공수정과 가축개량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어 자가 인공수정 기술의 터득으로 수태율 향상과 실질적인 송아지 생산비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축산농가의 소득을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전라북도 2021 지방자치단체 인권증진협의회 개최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수준 기자 | 전북도는 15일 국가인권위원회 광주인권사무소와 공동으로 ‘2021 지방자치단체 인권증진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방자치단체 인권증진협의회는 광주인권사무소가 주관하여 전북, 광주, 전남, 제주 등 광역지자체와 기초지자체간 인권증진 협력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2019년에 구성했다. 협의회는 각 기관 간 인권정책에 대한 공유 및 의견 소통을 통해 지역사회 인권보호 및 증진을 위해 필요한 협력사항에 대해 논의해오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특히, 인권정책의 우수사례로 인권마을 만들기 사업의 대표 사례인 광주광역시 풍암마을 ‘풍두레’ 박종평 대표와 실제 추진과정에서 겪은 생생한 현장경험을 공유하고 사업성과 및 과제에 대해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도내 노동인권의 현장이지만 폐업 후 25년간 방치되었던 폐공장 시설에서 다목적 주민복합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팔복예술공장을 소개하고 견학 프로그램도 진행하는 등 전북도 인권문화역사의 한 부분을 공감하고, 다양한 인권존중 문화 확산을 위한 방안도 모색했다. 염경형 전북도 인권담당관은 “인권은 시간이 지날수록 중요해지는 삶의 가치”라며, “각 지역별 특색에 맞는 인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