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10.18 (월)

  • 흐림동두천 7.5℃
  • 구름많음강릉 11.7℃
  • 서울 12.3℃
  • 구름조금대전 11.8℃
  • 구름조금대구 10.0℃
  • 맑음울산 11.3℃
  • 구름많음광주 13.0℃
  • 구름많음부산 13.8℃
  • 구름조금고창 10.2℃
  • 구름조금제주 14.4℃
  • 구름많음강화 7.7℃
  • 흐림보은 8.3℃
  • 흐림금산 9.9℃
  • 구름많음강진군 11.6℃
  • 맑음경주시 8.5℃
  • 구름조금거제 10.7℃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SEEA 2021, 오온누리 작가…‘동그라미’ “원하는 관계” 작품을 마스킹 테이프 덩어리로 완벽하게 소화

URL복사

오는 10월 9일(토)까지 예술의 전당 3,4관에서 SEEA 2021이 진행
SEEA는 Special exhibition for emerging artist 의 약자로 신진 작가들을 위한 특별한 전시회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정길종 기자 | 코로나로 인해 작년 SEEA 행사가 취소되어 기다렸던 관람객 수요와 현재 미술계의 관심이 더해져, 올해 진행되는 SEEA 2021은 더욱 주목받는 전시회가 되었다.

▲오온누리 작가의 작품

참여작가는 오온누리, 강신규, 구건형, 구나영, 권수경 등 총 78명이며 앞으로가 기대되는 작가들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동그라미’ 작가 오온누리는 2017년 “원하는 관계”라는 작품을 마스킹 테이프 덩어리를 기계로 잘랐음에도 불구하고 완벽하게 아름다운 동그라미 형태가 아니라 쭈글쭈글한 형태도 있고, 각각의 개성이 드러나는 다양한 형상들이 제작된 작품을 선보였다. 

 

오 작가의 작품 세계는 사람과 사람 사이, 개인과 타인, 나와 나 사이의 관계를 ‘보이지 않는 공간’이라고 칭하고 그 공간을 시각화하는데 흥미가 있다. 무형의 관념적 공간을 기하학적 도형인 원(圓)을 통해 유형화시켜 조형 공간 이미지를 구성한다. 장소, 시간, 감정 등에 따라 변화하는 인간관계 속에 관념적 공간 또한 유동적이고 변이성이 있다. 

 

움직이는 관념적 공간은 원 형태를 통해 드러난다. 순환성, 완전성, 연속성, 유한성 등의 상징적 기호를 가지고 있는 원형은 제가 이루고자 하는 인간관계의 소망과 이상을 대변한다고 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약 80여 명의 유망한 작가들이 참여했다. 엄선된 작가들로 구성된 대규모 기획 전시로 우리나라 예술의 미래인 신진 작가들의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장이 만들어졌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전북도, 환경개선부담금 징수율이 저조한 시군에 고질체납자 특별 관리 당부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수준 기자 | 전라북도가 환경개선부담금 징수율 제고에 총력을 다하고 나섰다. 전북도는 18일 코로나19와 고질체납 등의 이유로 징수율이 저조한 시군에 적극적인 징수 노력과 고질체납자 특별 관리를 당부했다고 밝혔다. 올해 도내 26만여 대의 경유 차량 소유주에게 지난 3월(2020년도 하반기분) 14만 대 61억 원, 9월(2021년도 상반기분) 12만 대 48억 원 등, 총 2회에 걸쳐 총 109억 원을 부과한 바 있다. 현재 부과한 부담금의 73.9%를 징수되었으며, 전북도가 시군과 함께 부담금 징수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전북도는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 징수율 제고를 위해 전 시·군을 대상으로 ‘환경개선부담금 징수율 제고 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주요 체납 사유, 징수 추진계획 등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징수율 저조 시·군 현장을 방문해 독촉고지서 발송, 자진 납부 유도 등 시·군의 적극적인 징수 노력 및 고질체납자에 대한 강경한 체납처분 등을 당부했다. 특히, 고액 체납자는 특별관리대상으로 관리하고 무재산, 사망 등으로 징수 불가능한 체납자와 차령이 경과하여 사실상 소멸된 차량은 과감한 결손처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