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12.02 (목)

  • 맑음동두천 -5.3℃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1.3℃
  • 흐림광주 0.4℃
  • 맑음부산 0.5℃
  • 구름많음고창 0.1℃
  • 흐림제주 7.4℃
  • 맑음강화 -3.7℃
  • 맑음보은 -3.9℃
  • 맑음금산 -2.6℃
  • 구름많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GEF-주식회사 세토웍스 MOU체결, 제조기업 육성프로젝트 돌입

URL복사

창업부터 해외 진출까지 지원으로 창업생태계에 활력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동하 기자 |  글로벌창업 엑셀러레이터인 (재)글로벌청년창업가재단(이하 GEF, 이사장 함성룡)은 해외진출 크라우드 펀딩 운영 기업 주식회사 세토웍스(대표 조충연)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제조 기반 기업 육성 프로젝트를 올해 11월부터 시작한다.

 

GEF STEP 지원사업에 추가된 이번 프로젝트는 글로벌 시장에서 창업을 준비하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창업 전문 교육을 제공하고, 글로벌 판로확대와 유통 채널 확보를 준비하고 있는 기업에게는 글로벌 진출 및 해외시장 개척의 길을 열어주는 프로그램이다.

 

본 프로그램은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여 창업기업들이 더욱 빠르게 판매시장을 확보하여 기업 운영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지속적인 고용창출을 통하여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프로그램의 PM을 담당하고 있는 GEF 이무호 문화사업부 본부장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서 다양한 제조, 유통, 콘텐츠 기업들이 더욱 많은 기회를 갖길 바란다”고 전했다.

 

주식회사 세토웍스의 조충연 대표는 “이번 GEF와의 공동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서 국내 기업을 가장 많은 글로벌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에 성공시킨 경험과 데이터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기업을 더욱 많이 육성하여 대한민국 창업생태계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GEF는 중소벤처기업부에 등록된 대한민국 최초의 비영리 엑셀러레이터로 2015년부터 정부의 손길이 닿지 못하는 창업영역을 채워가며 10여 개 이상의 국가들과 실질적 창업 협업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성과를 쌓아오고 있다.

 

주식회사 세토웍스는 미국, 일본, 대만 중국 등 4개국 해외 현지 법인을 통해 국내 1위의 글로벌 크라우드 펀딩 컨설팅&마케팅 컴퍼니로 평가받고 있으며, 2017년부터 현재까지 미국, 일본, 대만, 중국, 호주, 한국 등 6개국에서 국내 중소기업의 크라우드펀딩을 300건 넘게 성공시켜 1천만 불이 넘는 수출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함성룡 GEF 이사장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창업시장의 ESG를 실현하고 더욱 많은 기업이 참여하여 다양한 기회를 제공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사업의 자세한 일정 및 신청방법은 11월 하반기에 K-스타트업, 글로벌청년창업가재단 페이스북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군산시, 슬기로운 가족생활 사진공모전 시상식 가져"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최미영 기자 | 군산시는 ‘일상을 지켜 준 가족, 고맙습니다.’라는 주제로 추진한 군산시 가족사진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시상식은 일곱 가족이 참석해 최우수상 <사랑해, 동생아> 등 분야별 시상식과 육아공감 톡앤톡 순으로 진행됐으며, 군산 인구정책소개와 참석 가족의 육아고충 등 의견들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한지영 씨(장려상 수상가족)는 새벽에 갑자기 아이가 아팠는데 지역 내 야간진료 병원이 없어 타 지역 대학병원을 이용했다며, “하루 속히 군산전북대병원 개원으로 이런 어려움이 없었으면 한다.”는 의견과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야외활동이 많은데 군산의 아이들 놀이시설이 노후되어 개선 필요하다”는 건의가 있었다. 또 “아이들 안전을 위해 인도 오토바이(배달) 운행제한을 위한 홍보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강임준 시장은 “아이의 응급상황 시 타 지역으로 갈 수밖에 없었던 현실이 안타깝고 군산전북대병원 건립을 위해 국비확보 및 토지매입 등 노력으로 내년 4월 착공할 예정”이라며 “더불어 육아 현장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어 감사하다며 아이를 낳고 키울 수 있는 환경조성을 위해 더욱더 노력을 기울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