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1.14 (금)

  • 맑음동두천 -0.3℃
  • 맑음강릉 5.4℃
  • 맑음서울 1.2℃
  • 맑음대전 2.8℃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3.4℃
  • 구름많음광주 4.2℃
  • 맑음부산 5.4℃
  • 구름조금고창 0.8℃
  • 구름많음제주 5.9℃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1.6℃
  • 맑음강진군 3.9℃
  • 맑음경주시 3.7℃
  • 맑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국제

시민들이 가장 기대하는 서울시 정책 1위, '전기차 보급' 市民们最期待的首尔市政策第一位,“充电车补给”

URL복사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박준영 기자 |  김해성 대외협력부 본부장 한중/중한 번역 기자

 

시민들이 가장 기대하는 서울시 10대 정책은 무엇보다 ‘전기차 보급·생활권 5분 충전망 구축’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지난 11월 10일부터 24일까지 온라인으로 ‘비전2030, 시민이 기대하는 서울시 10대 정책’ 시민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전기차 보급·생활권 5분 충전망 구축’이 6,298표(6.05%)를 받아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서울형 스마트 헬스케어’(6,128표, 5.88%), ‘지하도로 시대 개막’(5,996표, 5.76%), ‘6대 재개발 규제 혁파’(5,165표, 4.96%), 누구나 내집마련 꿈 (5,165표, 4,99%), ‘1인가구 병원 안심동행’(5,118표, 4.91%)이 그 뒤를 이었다.

 

이번 투표는 ‘서울비전2030’에 포함된 ▲상생도시 ▲글로벌 선도도시 ▲안심도시 ▲미래 감성도시에 포함되는 총 30개 정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1만 5,440명이 투표에 참여, 1인당 최소 5개에서 최대 10개까지 선택해 총 10만 4,160표의 투표수를 보였다.

 

특히 시민이 기대하는 10대 정책 1위로 선정된 ‘온실가스·미세먼지 줄이는 전기차 보급·생활권 5분 충전망 구축’과 관련해 서울시는 빠르게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2025년까지 전기차 27만대 보급, 충전기 20만기를 설치해 전기차 시대를 선도해나갈 계획이다.

 

윤종장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이번 10대 정책 선정 투표는 시민이 바라는 미래서울을 만들기 위해 무엇을 우선해야 할지, 직접 시민의 의견을 듣는다는 점에서 새로운 시도였다”며, “투표에 참여해주신 시민들에게 감사드리며, 시민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서울시 행보에 앞으로도 따뜻한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朴俊英 记者 |  金海成 对外联络部 本部长 韩中、中韩 翻译 记者 评论员

 

 市民们最期待的首尔市10大政策中“充电车补给,生活圈5分钟充电网设置”。

首尔市在过去11月10日至24日,通过不记名投票的方式进行了“展望2030,市民们期待的首尔市10大政策”的网络投票活动。其中,“充电车补给,生活圈5分钟充电网设置”得到了6,298票(6.05%)达到了第一位的期待。

 

按顺序依次为“首尔型手机健身app”(6,128票,5.88%),“地下通道时代开幕”(5,996票,5,76%),“6大再开发规则突破”(5,165票,4.96%),“1人家具医院安心同行”(5,118票,,4,91%),如此类推。

 

这次投票,“首尔展望2030”的包含有▲都市增效▲国际化先进都市▲安心都市▲未来感性都市等 约30个政策包含在内。15,440人参与投票,1人选择5-10种政策类型,据统计约为10万4,160票。

 

特别是市民们其他的10大政策中的第一位的“减少温室气体,可吸入颗粒的电动车补给,生活圈5分钟充电网设置”相关的希望首尔市可以尽快应对首尔市的气候危机,为了缩减温室气体和可吸入颗粒,到2025年希望电动车可达到27万的基本水准,充电仪器达到20万台,以期达到电动车时代的尽早到来。

 

特别是市民们其他的10大政策中的第一位的“减少温室气体,可吸入颗粒的电动车补给,生活圈5分钟充电网设置”相关的希望首尔市可以尽快应对首尔市的气候危机,为了缩减温室气体和可吸入颗粒,到2025年希望电动车可达到27万的基本水准,充电仪器达到20万台,以期达到电动车时代的尽早到来。

 

闰锺昌 首尔市市民沟通企划官“本次10大政策的选定投票,是站在市民的立场上,为了建立未来首尔的优先级顺序究竟是什么,直接听取市民的意见的视角上,所以开展了本次活动,同时对于参与本次投票活动的市民予以感谢,为了创造幸福感的都市,请各位市民热情参与进来”发出如上的言论。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세종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조치 3주 연장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인숙진 기자 | 오는 17일부터 내달 6일까지 3주간 세종특별자치시 내 사적모임이 종전 4인에서 6인까지로 조정된다. 세종특별자치시는 정부 방침에 따라 당초 16일 24시 종료예정이었던 거리두기 강화조치를 오는 17일 0시부터 내달 6일까지 3주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번 거리두기 조정은 오미크론 변이의 지역확산 가속화(1월 말~2월 중 오미크론 우세종화 예상), 이달 말 설 연휴 등 재확산 우려가 상존하고, 4주간의 고강도 거리두기 조치에 따른 피로감 누적 등 거리두기 수용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조치이다. 정부는 오미크론에 의한 확진자 폭증이 일어나지 않도록 거리두기 조정 속도를 방역적 위험이 낮은 조치부터 완화하는 것을 원칙으로 향후 거리두기 단계 등을 조정할 방침이다. 질병관리청·한국과학기술원(KIST)은 앞서 코로나19 관련 강화조치에 있어 운영시간 제한이 사적모임 제한보다 효과적이라는 공동분석 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번 거리두기 기간 중 사적모임 인원 규모를 4인에서 6인으로 소폭 완화하며, 식당·카페 이용 시 접종완료자 등으로 구성해 6인까지, 미접종자 1인은 단독 이용만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