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5.16 (월)

  • 맑음동두천 9.2℃
  • 맑음강릉 15.1℃
  • 맑음서울 12.2℃
  • 구름많음대전 10.1℃
  • 구름많음대구 12.3℃
  • 흐림울산 13.2℃
  • 구름많음광주 12.5℃
  • 흐림부산 14.4℃
  • 구름많음고창 8.1℃
  • 흐림제주 14.5℃
  • 맑음강화 9.7℃
  • 구름많음보은 6.3℃
  • 구름많음금산 6.6℃
  • 흐림강진군 11.1℃
  • 흐림경주시 10.3℃
  • 흐림거제 12.0℃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AI 음성인식 글로벌 기업 iFLYTEK, 영어학습도구 한국 출시

URL복사

AI Scan Talk(인공지능 스캔톡)”런칭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대희 기자 | AI 음성인식 분야 글로벌 기업 iFLYTEK에서 만든 “AI ScanTalk을 한국에 출시한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화되면서 영어교육도 언텍트가 대세다. 집에서 데블릿과 스마트폰으로 공부하는 방식에서 최신 AI 기술로 책을 그대로 스켄 인식하거나 음성 언어를 인식하여 번역하고 그 내용을 일일이 저장하여 쉽게 영어를 공부하는 펜 방식의 제품이 나왔다.

 

기존 학습펜은 펜의 도면이 적용된 도서에서 글자나 그림에 학습펜을 갖다 대면 광학 센서로 인식해 관련된 음성 제공하여 학습을 가능하게 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AI Scan Talk(인공지능 스캔톡)은 시중에 나와있는 일반 도서를 스캔하여 학습하는 방식이다.

 

문장내 영어단어를 일일이 찾을 필요 없고 펜타입의 AI스캔톡으로 쭉~긋기면 하면 영어단어와 영어문장의 번역이 자동제시 된다

 

또 스캔한 영어문장내의 단어를 클릭하면 YBM 올인원 사전이 탑재되어 있어 해당 단어의 뜻을 바로 바로 확인이 가능하다.

 

영어발음교정을 할 수 있게 한국어를 말하면 영어로 영어를 말하면 한국어로 실시간 음성번역 기능까지 제공하며 AI학습을 통해 사용하면 할수록 정교한 변역이 가능하다고 한다..

 

AI Scan Talk(인공지능 스캔톡)은 와이파이(WiFi) 가 내장되어 있어  클라우드와의 연결을 통해서 학습자의 탐색정보를 AI(인공지능)기반으로 실시간 제공해 준다는 것이  장점이다. 추후 wifi를 통해 다중 언어도 지원 예정이다.

 

제일 큰 장점은 AI가 내장되어 있어서 Wifi가 되지 않는 해외나 비행기에 기내에서도 Standalone 사용 가능하다.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학습 시 Bluetooth 기능이 있어 무선이어폰을 사용하여 학습 가능하다

 

 아이플라이텍(iFLYTEK)의 관계자는 "AI Scan Talk(인공지능 스캔톡)은 영어 단어와 문장을 빠르게 검색하고 뜻을 충분하게 찾을 수 있는 기능적인 측면에서 AI 스캔톡의 장점은 매우 크다"며 "스마트폰으로 영어단어를 찾더라도 입력하는 과정에서 오타가 있어서 시간이 추가 소요될 수 있으며, 구글이나 네이버에서 번역기를 이용한다고 하더라도 직접 영어문장에 스캔하는 것이 시간적인 면에서 더욱 절감되기 때문에, 학습자 입장에선 가장 효율적일 수 밖에 없다."라고 전했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최명우 목사, 삶의 지혜는 해석하기 나름이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똑같은 상황임에도 어떤 프레임을 통해 상황을 인식하느냐에 따라 사람들의 행동이 달라진다’ 어느 날 오후 지하철 안에서 6살쯤 되어 보이는 한 남자아이가 이리 뛰고, 저리 뛰어다니며 소란을 피웠다. 아이의 보호자인 듯한 할머니는 아랑곳하지 않고 내버려 두고 있었다. 5분 이상 계속되자 승객들은 한두 마디씩 불평을 쏟아 놓기 시작했다. ‘요즘 할머니 밑에서 자라는 아이들은 버릇이 없어.’ ‘할머니가 그러니 애가 그렇지.’ ‘버릇없는 거 엄마 아빠는 알고 있느냐?’ 드디어 충고하기 시작했다. 좀 더 있다가 직접 화가 난 승객들을 할머니에게 대 놓고 말했다. ‘아이 좀 어떻게 해봐요.’ ‘공중도덕은 어릴 때부터 가르쳐야지.’ ‘좀 조용히 좀 갑시다.’ 불평, 불만, 짜증이 가득할 때 할머니의 조그만 목소리에서 나오는 한마디에 지하철 안은 쥐 죽은 듯했다. ‘이 아이 엄마, 아빠가 교통사고로 죽어서 지금 장례를 치르고 오는 길입니다.’ 설명이 필요 없는 힘 없는 한 마디였다. 그때 지하철 안에 있던 그 누구도 불평하거나 탓하는 사람은 없었다. 다만 그 아이가 뛰어다니고 소란을 피우는 것이 다행이라는 생각을 했다. 이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