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6.12 (일)

  • 구름많음동두천 28.6℃
  • 구름조금강릉 23.4℃
  • 구름많음서울 30.9℃
  • 흐림대전 27.7℃
  • 구름많음대구 24.9℃
  • 구름많음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6.6℃
  • 흐림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27.2℃
  • 구름많음제주 25.7℃
  • 구름많음강화 25.3℃
  • 흐림보은 25.0℃
  • 흐림금산 26.1℃
  • 구름많음강진군 24.8℃
  • 구름많음경주시 24.3℃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여의도, 에 계십니까? 하나님!!

URL복사

강남, 에 계십니까? 어디 계십니까?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하나님! 한국교회, 망하게 생겼습니다. 하나님! 어디 계십니까?”

 

'교회의 진정한 권위는, 어디에서 나오는가? 진실함!!'

그리스도인의 힘은 어디로 부터 나오는가? 겸손함과 투명한 삶에서 나온다. 하나님 앞에서의 진실함에서 나온다.

그러니 우리는 항상 진실한 삶. 투명한 삶을 살아야 한다.

 

크리스챤들은 진실하고, 투명한 삶을 살아야 한다. 진실이

힘이다. 투명함이 힘이다. 진실은 그 어떤 고난 시험을 능히 이긴다. 하나님은 우리가 이길 수 있는 시험만을 허락하신다. 예수님은 시험을 믿음으로 이겼다.

예수님을 믿는다는 것은 결단하는 것이다. 시험을 이기는 것이다.

 

사람들은 그 어떤 일에서 두려워한다. 왜냐하면, 살려고 발

버둥치는 것이다. 그러나 믿음의 사람은 죽음을 두려워 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우리 인생이 살고 죽는 것은 하나님의 권한에 달려 있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주관하신다. 나의 살고 죽는 행동 일거 수, 일 투족을 하나님이 지켜 보고, 계신다.

 

권위주위적이면 두려움이 많다. 많은 것을 잃어 벌릴까봐 그러하다. 무소 부재하신, 하나님의 진리에, 사로 잡히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권위주의적인 것(-ism)은 좋지 못하다.

 

 권위가 없을 때, 권위주의적이 됩니다. 권위는 힘이 있다.

그러나 권위주의적이면 힘이 없다. 사실 권위 자체는 좋은 것이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도 권위를 갖고, 계신다.

 

 현재는 Post Modernism 시대라고 한다. 이것은 기존 권위를 부정하는 것이다. 부모의 권위, 스승의 권위를 부정하고 현재 나만의 권위만을 인정하는 것이다. 돈이 권위주의의 상징으로 대변되는 시대이다. 이 시대는 권위 자체를, 부인하는 시대로 달려가고 있다. 성경의 권위도 부인한다. 신앙없는 시대이다.

 

성경의 권위는 하나님이 주신 것이다. 하나님을 부정하는, 사람에게는 권위가 필요 없다. 그들은 그들 자신이 최고로 생각한다. 그러기에 권위가 필요치 않다. 모든 진리는 하나님의 진리이다. 현대의 과학이라고 하는 것은 하나님이 만들어 놓은 것을 발견해 내는 것에 불가하다.

 

하나님의 권위는 세 가지 정도이다. 첫째, 성경의 권위이다. 하나님의 말씀이기에, 하나님의 권위를 갖고 있는 것이다. 둘째, 부모의 권위이다. 셋째는, 남편의 권위이다. 권위는 질서와 관련이 있다. 하나님의 권위는 사랑의 권위이다.

 

사랑이 있기에 잘못된 것을 보고, 그냥, 내 버려둘 수 없는 것이 하나님의 권위이다. 우리는 권위주의로, 탈색된 부분이, 많다. 아버지 권위, 남편의 권위, 전문가의 권위가 있다.

 

병에 있어서 권위자는 의사이다. 진짜 권위자는 하나님께서 세우신다. 대표적인 것이, 목사이다. 사랑하기에 바른 말을 할 수 있는 것이다. 순종하려는 마음을 갖고 밀고 나가면, 어느 순간에 Jumping 하는 순간이 온다.

 

우리는 내 권위를 주장해서는 안된다. 하나님이 세워 주신, 영적인, 권위자의 말에 순종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성경을 어떻게 보느냐가 신학에서는 매우 중요하다.

하나님을 믿는 사람은? 성경을 경이의 눈으로 본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조용기 목사 4차원 영성이 여의도 순복음교회를 만들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당신의 멘토가 누구입니까? 이때 한 말 “디트리히 본훼퍼가 저의 멘토입니다”. 라며, 조용기 목사님을 가르켜 “저의 형제”입니다’. 이 말이 기억난다. 필자는 ‘샌프란시스코신학대학원 유학시절 논문으로 다룬 ‘디트리히 본훼퍼의 타자를 향한 열심속에 나타난 기독론’이 생각나면서, ‘아! 그랬구나! 그의 신학속에서 희망의 신학자 몰트만은 ’저 지평선 너머에서 희망을 가지고 오시는 그리스도를 노래했다. 그리고 본훼퍼는 몰트만을 기도하게 했다. 디트리히 본회퍼(Dietrich Bonhoeffer, 1906~1945)그는 누구인가? 그 당시 독일 루터교 목사인 본회퍼는 공개적으로 나치 운동에 반대했었다. 전쟁이 터지자, 히틀러를 반대하는 독일인들과 영국 정부 사이에 연대를 형성코자 노력했다. 결국 1943년, 히틀러 암살 모의가 발각되어 체포되었고, 이틀 후 감옥에서 교수형을 당했다. 널리 알려진 옥중서신과 논문들 외에 아픈 분노와 흔들리지 않는 믿음이 담긴 여러 편의 기도를 남겼다. ​ 디트리히 본회퍼(Dietrich Bonhoeffer)의 기도를 들으면, 고개가 숙여지고, 숙연해 진다. 그리고 한국교회의 초대교회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