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04.23 (금)

  • 흐림동두천 15.6℃
  • 흐림강릉 13.5℃
  • 서울 17.8℃
  • 흐림대전 19.5℃
  • 흐림대구 16.0℃
  • 구름많음울산 16.3℃
  • 흐림광주 19.0℃
  • 흐림부산 16.5℃
  • 흐림고창 19.0℃
  • 흐림제주 19.2℃
  • 흐림강화 16.2℃
  • 흐림보은 17.2℃
  • 흐림금산 16.7℃
  • 흐림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4.2℃
  • 흐림거제 17.3℃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우는 개미들, 증권사는 수수료 잔치

URL복사
지수가 폭락하며 많은 투자자들이 손실을 입었지만 증권사들은 짭짤한 수익을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증권사들이 지수가 급락할 때마저도 투자자들에게 저가매수 의견을 꾸준히 제시한 데 따른 결과다. 반면 외국계 증권사는 국내 경제에 대한 혹평 위주의 보고서를 잇달아 선보여 투자자들을 혼란케 하고 있다.

한국거래소는 14일 코스피지수 종가가 2000포인트를 밑돈 지난 5일부터 12일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 주식 거래대금이 68조5345억원이라고 밝혔다.

수수료율을 온라인 최저 수준인 0.015%로 가정·적용하더라도 이 기간 동안 증권사가 얻은 수수료 수익은 102억원을 넘는다. 직전인 지난달 28일∼이달 4일의 수수료인 67억원보다 50% 이상 급증했다.

풋옵션(증시 하락에 베팅하는 옵션거래) 등 파생상품 투자자들도 증권사들에 많은 수수료 수익을 안겨줬다. 최근 6일간 코스피200 풋옵션·콜옵션 거래대금은 15조693억원으로 직전 6일간(7조4769억원)의 2배에 달했다. 옵션거래 수수료가 통상 주식 수수료의 10배 수준임을 고려해 수수료율을 0.15%로 가정하면 이 기간 증권사들의 수수료 수익은 226억원에 이른다.

하지만 이러한 수수료 수익은 고객들의 신뢰를 잃고 챙긴 것이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대다수 증권사들이 미국발 금융위기 가능성을 전혀 예측하지 못한 데다 이후 폭락이 이어지는 상황에서도 "주식을 싼 가격에 보유할 수 있는 기회"라는 낙관적 전망만 거듭했기 때문이다.

증권사들의 낙관적 전망에 개인 투자자들은 빚까지 내며 주식을 사들였다. 외상으로 주식을 샀다가 돈을 갚지 못해 발생한 위탁매매 미수금은 2096억원에서 3989억원으로 2배 가까이 늘어난 상태다.

반면 외국계 증권사들은 국내 시장에 대한 부정적 보고서를 쏟아내고 있다. 외국계 투자은행인 모건스탠리도 폭락장이 시작되기 직전인 지난 1일 보고서를 통해 "자금조달 리스크에 따른 충격흡수 정도를 가늠한 순위에서 한국이 아시아 8개국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낙관론 일색인 국내 증권사와 관행적으로 한국 시장에 가혹한 외국계 증권사 틈에서 투자자들의 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한 투자자는 "전문가 의견을 참고하려 해도 국내든 외국계든 객관적인 보고서를 만나기 어렵다"며 한숨지었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여‧야 함께 세종의사당 설치 이뤄내야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인숙진 기자 |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공주‧부여‧청양)이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골자로 한 국회법 개정안을 발의한 것을 36만 세종시민의 이름으로 적극 환영합니다. 이번 국회법 개정안 발의는 작년말 2021년 정부 예산안에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127억원을 편성한데 이어, 여야가 함께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해 국회법 개정에 나섰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 있는 진전이라고 생각됩니다. 수도권 집중의 폐해가 나날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국가균형발전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역사적 시대적 사명입니다. 그중에서도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와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은 핵심적인 과제입니다. 정부 부처의 대부분이 입주한 세종시에 시급히 국회 세종의사당을 건립해야 하는 당위성은 지난 2월 25일 민주당 홍성국 의원과 박완주 의원이 각각 발의한 국회법 개정안 공청회에서도 확인된 바 있습니다. 여야 모두 발의한 국회법 개정안이 상반기 중에 처리되어, 곧바로 세종의사당의 설계공모에 착수할 수 있도록 해주시기 바랍니다. 우리시는 국회 세종의사당을 조속하게 건립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