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3.02 (토)

  • 맑음동두천 -10.0℃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8.0℃
  • 맑음인천 -7.2℃
  • 맑음수원 -8.3℃
  • 맑음청주 -6.4℃
  • 맑음대전 -7.4℃
  • 맑음대구 -5.3℃
  • 맑음전주 -5.7℃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5.3℃
  • 맑음부산 -4.6℃
  • 맑음여수 -4.1℃
  • 제주 1.8℃
  • 맑음천안 -8.6℃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윤재갑 의원, 안전한 수산물 맞나요? 전국 수협 91곳 중 24곳만 휴대용 방사능 장비보유

전국 수협, 방사능 측정 장비 불균형
방사능 측정 장비, 매출 높은 수협 조합에 편중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주언 기자 | 윤재갑 국회의원에 따르면 전국 수협 조합 중 휴대용 방사능 측정 장비를 보유한 곳은 24곳뿐이며, 이로 인해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특히 매출이 높은 일부 지역 수협 조합들이 장비를 갖추고 있어 '부익부 빈익빈'한 현상이 도드라지게 나타나고 있다.

 

윤 국회의원이 수협중앙회로부터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수협 지역조합 91곳 중 방사능 측정기를 보유한 곳은 24곳에 불과하다. 이는 전체의 26.3%에 불과하여, 안전성을 검사하는데 있어서 큰 고충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흥(991억), 한림(772억), 포항(603억) 등 매출이 높은 일부 수협 조합들만이 방사능 측정 장비를 보유하고 있는 실정이어서 안전성에 대한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그러나 문제는 장비를 갖추더라도 대부분 1대뿐이어서 각 지역의 연간 수산물 유통량을 고려할 때 실질적인 측정이 미흡하다는 점이다. 특히 고흥군 수협은 연간 127,704톤의 수산물을 다루면서도 단 하나의 휴대용 방사능 측정기만을 보유하고 있어 실질적인 검사가 어려운 상황이다.

 

윤재갑 국회의원은 "매출이 높은 곳들이 미리 대비해 장비를 보유하고 있는 것은 이해가 가지만, 전체적인 안전성을 고려할 때 문제가 있다"며 "수협중앙회와 정부는 통일된 지원책을 마련하여 모든 지역에서 안전한 수산물 유통을 위한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