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4.24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인천 2.1℃
  • 흐림수원 3.7℃
  • 청주 3.0℃
  • 대전 3.3℃
  • 대구 6.8℃
  • 전주 6.9℃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여수 8.3℃
  • 흐림제주 10.7℃
  • 흐림천안 2.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몽유도원도, 500년 만에 귀환… 세계경제문화교류협의회(ECI)와의 협약 체결

"조선시대 산수화의 아름다움이 꽃피운다, '몽유도원도'의 귀환 소식"
"500년을 넘어 귀환, 명작 '몽유도원도'의 감동적인 귀향 이야기"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주언 기자 | 세계경제문화교류협의회(ECI)가 일본 국보인 '몽유도원도'를 500년 만에 우리나라에 영구 반환하게 되었다. 이본궁기념재단과 덴리대학이 이끄는 이 프로젝트는 ECI 갤러리에서 몽유도원도 환수를 위한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성사되었다.

 

계약은 지난 2022년 12월 14일 몽유도원도의 한국반환을 위한 사실상 일체 권한을 위임 받는 체결을 통해 이루어졌다. 이본궁기념재단과 덴리대학은 각각 2022년 3월 14일과 2021년 10월 20일에 체결한 협정서와 확약서를 기반으로 이번 반환을 성취하게 되었다.

 

 

몽유도원도는 조선 시대 산수화의 걸작으로, 세종 29년인 1447년에 그려진 이 작품은 500년 만에 우리에게 귀환하게 되었다. 길이 11.2m와 8.57m로 구성된 두루마리 두 개로, 그림 부분은 38.6×106.2cm로 구성되어 있으며 안견의 낙관이 유일하게 남아 있다.

 

이번 반환은 ECI와 ㈜대승의 노력과 협력 덕분에 이뤄진 것으로, ㈜대승은 우리나라 문화재 연구와 세계화에 기여한 기업 중 하나로 손꼽힌다.

 

㈜대승 대표는 "우리나라 국보급 작품인 몽유도원도가 일본에 소장돼 있어 가슴이 아팠다"며 "이번 귀환은 정말 뜻깊고 기쁘다"고 전했다.

 

세계경제문화교류협의회(ECI) 류영준 총재는 "위대한 유산인 몽유도원도가 귀환될수 있게 되어 정부와 국민의 지지와 성원을 받을 것"이라며 "이로써 우리의 역사와 문화가 빛나는 순간을 맞이했다"고 밝혔다.

 

이덕진 ECI 사무총장은 “몽유도원도는 어린 단종의 왕위를 지키려는 안평대군과 보좌를 빼앗으려는 수양대군의 역사적 사건인 계유정난(단종 1453년)을 배경으로 한 명작”이라면서 “성삼문, 김종서, 박팽년, 이개 등 찬시가 기록돼 있을 만큼 역사적 가치가 엄청나다”고 설명했다.  이어 “몽유도원도의 제발에는 조선 4대 명필인 안평대군 행서로 된 친필이 선명하게 남아있다”면서 “이는 국내에 유일하게 남은 안평대군 친필”이라고 덧붙였다. 

 

 

ECI 사무총장 이덕진은 "몽유도원도는 안평대군과 수양대군 간의 역사적 사건을 배경으로 한 명작"이라며 "이번 반환으로 몽유도원도가 국내에 영구적으로 남아 역사적 가치를 지켜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정부와 국민의 적극적인 지지와 성원을 기대하며 "위대한 유산인 몽유도원도가 하루 빨리 귀환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번 몽유도원도의 귀환은 불세출의 예술성을 자랑하는 이 작품이 다시 한 번 우리나라에 높은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으로는 몽유도원도 반환 관련 초기부터 관련된 사람이라고 자처한 000부장이라는 인사는 "환수하겠다는 쪽의 사실 내용과 일본내 관련자들 모두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000부장은 근거 사실들에 대해 보내주겠다고 했지만 다시 번복하여 아직은 근거자료들을 보내줄 수는 없다고 하며 ECI측에 알아보라고 말을 했다. 

 

그러나 ECI측은 이에 대해 "그 000부장 이라는 분은 잘모르는 사람이다."며, "아직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아 자세한 내용을 공개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몽유도원도 환수 작업관련해서 일본, 한국측 관계자와 ECI도 긍정적인 분위기 속에 막바지 환수 작업에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영월군 교육발전특구 지역협의체 구성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기삼 기자 | 영월군은 4월 23일 '영월군 교육발전특구 지역협의체'를 구성하고 위촉식을 개최했다. 협의체는 최명서 영월군수, 김영언 영월교육지원청교육장, 이관우 부군수, 군의회, 세경대, 영월군산업진흥원, ㈜알몬티대한중석 등 지역대표를 위원으로 구성해 영월군 공교육 혁신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수 있도록 했다.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 신청 지역은 교육발전특구위원회의 검토와 지방시대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교육부 장관이 지정한다. 선정된 지역은 연간 30억 원, 3년간 총 90억 원의 특별교부금과 지역 맞춤형 특례를 지원받으며, 공모 신청은 오는 6월 30일까지로 7월 말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최명서 영월군수는 "교육발전특구는 공교육의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 간 교육불균형 해소를 통해 지역소멸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대안이며, 돌봄과 교육, 취업, 정주연계를 통해 지역 인재들이 좋은 교육을 받고 행복하게 정착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영월군은 오는 30일 교육발전특구 설명회를 갖고, 5월 7일 도교육청과 협약을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