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4.12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인천 2.1℃
  • 흐림수원 3.7℃
  • 청주 3.0℃
  • 대전 3.3℃
  • 대구 6.8℃
  • 전주 6.9℃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여수 8.3℃
  • 흐림제주 10.7℃
  • 흐림천안 2.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4·10총선

요동치는 서울 민심을 잡아라..., 공천 갈등과 대통령 리스크가 분수령

여야, 승부처 ‘한강벨트’ 민심에 사활건다
서울 48곳 대진표 완성, 한강벨트를 탈환이 승부처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주언 기자 | 서울의 정치지형이 불확실성의 소용돌이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4·10 총선을 앞두고 강북을을 제외한 47개 지역구에서 여야의 치열한 대결 구도가 완성되었다. 서울, 그간 민주당의 견고한 성이었으나, 최근 선거에서는 민주당의 패배가 연속되며 정치 지형이 요동치고 있다. 한강 벨트 지역구의 선거 결과는 이번 총선의 향방을 결정짓는 핵심 변수로 떠올랐다.

 

서울에서의 역대 선거 결과는 민주당의 우위를 말해왔다. 하지만 202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이어진 대선, 지방선거에서의 연속된 패배는 민주당에게 큰 타격이었다. 이에 따라 양당은 서울에서의 승리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특히 한강 벨트 지역에 주목하고 있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각각 중·성동갑, 동작을, 마포을 등에서 강력한 후보를 내세워 승부를 걸고 있다. 특히 중·성동갑과 동작을에서는 양당의 치열한 대결이 예상되며, 여론조사 결과도 박빙을 보이고 있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이번 선거가 민주당의 공천 갈등과 국민의힘의 윤석열 대통령 리스크라는 두 가지 큰 변수에 의해 좌우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한달 서울 지역의 한국갤럽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2월 4주부터 3월 1주차 결과까지는 민주당의 지지도가 30%에서 24%로 하락하고, 국민의힘은 37%에서 45%로 상승하는 등 국민의힘 상승세가 뚜렷했다. 하지만 가장 최근 조사인 3월 2주차 결과를 보면, 민주당이 8%포인트 올라 32%를 기록하는 등 반전의 계기를 마련했다. 국민의힘은 15%포인트가 떨어진 30%를 기록했다.(각각 전화조사원 면접조사,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 참조)

    

 

서울 시민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양당의 전략은 뚜렷하게 대비된다. 민주당은 공천 갈등을 봉합하고 중도층의 지지를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는 반면,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과 관련된 여러 리스크를 관리하며 중도층을 겨냥한 메시지를 강화하고 있다. 양당 모두 서울에서의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서울의 민심은 이번 총선의 최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시대정신연구소의 엄경영 소장은 이번 총선에서 서울 민심의 향방을 결정지을 것으로 보이는 공천 갈등과 대통령 리스크에 대한 양당의 대응을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당의 서울 전략이 성공적이라면, 이번 총선에서 중요한 승리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김영록 전남도지사, 고부가 농수산식품산업 육성 구상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권희 기자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고부가가치 농수산식품산업 육성 방안을 구상하기 위해 수출용 냉동김밥 생산 공장과 인공지능 무인자동화 스마트팜 등을 잇따라 방문해 현장의 우수 사례를 살폈다. 김영록 지사는 12일 수출용 냉동김밥 생산을 준비하는 장성 현대푸드시스템을 방문했다. 현장에는 김한종 장성군수와 박현숙·정철·김회식 전남도의원 등 20명이 함께했다. 장성 현대푸드시스템은 지역 농산물로 만든 삼각김밥·도시락 등을 이마트24 편의점 등 1만여 매장에 공급해 지역 농산물 소비 촉진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는 향토기업이다. 이같은 역량을 기반으로 세계적 케이(K)-푸드 인기에 선도적으로 대응해 수출용 냉동 김밥, 잡채 등 자체 생산 기반을 구축, 북미·유럽 등 세계시장을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윤미숙 현대푸드시스템 대표는 “도 지원으로 수출용 냉동김밥 생산 시설 확충을 차질없이 추진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지역 농산물을 활용한 다양한 제품 개발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지사는 “전남 농수산식품이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도록 농수산식품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