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5.18 (토)

  • 맑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23.8℃
  • 맑음서울 18.7℃
  • 맑음인천 19.1℃
  • 맑음수원 18.9℃
  • 맑음청주 18.4℃
  • 맑음대전 17.0℃
  • 맑음대구 17.5℃
  • 맑음전주 19.8℃
  • 맑음울산 19.5℃
  • 맑음광주 18.5℃
  • 맑음부산 19.9℃
  • 맑음여수 17.6℃
  • 구름조금제주 20.0℃
  • 맑음천안 16.6℃
  • 맑음경주시 16.7℃
  • 맑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세월호 참사 10주년, 희생의 깊은 울림을 전하는 전연순 작가의 신간 출간

전연순 작가가 본 재난 현장의 깊은 고독과 고통 속에서 깨달은 사회적 삶의 가치
전연순 작가의 진실과 연대의 메아리: 재난현장에서 울려 퍼지는 봉사의 의미

 

 

데일리연합 (아이타임즈M 월간한국뉴스신문) 류승우 기자 | 올해로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이하며, 재난현장에서 오랜 기간 봉사해온 전연순 작가가 심도 깊은 경험을 담은 신간 『세월호로 출가했습니다』를 출간했다.

 

이 책은 저자가 재난현장에서 겪은 고독과 고통을 생생하게 전달하며, 그 속에서 깨달은 사회적 삶의 가치와 중요성을 일깨우는 기록이다.

 

전연순 작가는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의 대변인으로 활동하면서 재난현장에 가장 오랫동안 머물렀던 인물이다. 그는 출가를 결심하며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알리기 위해 목소리를 높였고, 이 책에서는 언론에서 다루지 않은 현장의 이야기들을 솔직하게 담아냈다.

 

 

작가는 특히 재난현장에서 봉사자로서 가져야 할 자세와 태도에 대한 심도 깊은 고찰을 바탕으로, 현장의 진실을 세밀하게 조명하고 있다.

 

그녀는 "봉사는 멀리서 들려오는 메아리에 귀 기울이는 것이 아니라, 현장에서 피해자의 눈물을 들을 줄 알고, 목소리를 볼 줄 알아야 한다"며, 재난현장에서의 극도의 주의와 중도적 결단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이 책은 세가지 섹션을 두고 있으며, 제1부에서는 새벽 3시에 왜, 달려갔는가, 제2부 재난의 시대, 제3부 사실과 진실 편으로 나누어져 있으며, 세월호 참사를 통해 보여준 대한민국 사회의 아픔과 상처, 그리고 그 속에서 희망을 찾아가는 과정을 진솔하게 담아내며 독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전하고 있다.

 

이미숙 시인은 "작가의 인간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임동창 피아니스트는 "생생한 기록을 통해 깨어나는 경험"을, 심규상 오마이뉴스 기자는 "사회적 삶에 대한 깨우침을 얻기까지의 기록"이라고 평가했다.

 

『세월호로 출가했습니다』는 잊혀져 가는 세월호의 진실을 다시 한 번 일깨우며, 사회적 재난 현장에서 우리 모두가 가져야 할 자세에 대해 중요한 메시지를 던진다.

/서울=류승우 기자 invguest@itimesm.com

 

## 저자 : 전연순 작가 ##

전남 나주출생. 2012년 금비예술단 창단하고 매년 정기공연, 경허선사 열반 100주년 기념 특별공연(2012), 헝가리 원광사 공연(2013), 일본 교토 이총공원 공연(2016, 2019), KBS 골령골 다큐인사이트 진혼무 출연(2021) 외 다수 공연. 세월호 재난현장에서 금비예술단의 활동과 봉사로 2018년 문화체육부장관 표창, 2019년 미수습자가족 대변인과 장기간의 봉사로 대통령 표창을 수상. 대전민예총 회원이고, 현재 금비예술단장으로 활동중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SNS 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청년들의 해외 진출, 진로 고민 외교톡톡으로 해결해드립니다!

데일리연합 (아이타임즈M 월간한국뉴스신문) 최형석 기자 | 외교부는 5월 17일 청사 2층 대강당에서 ‘청년’을 주제로'제21회 외교톡톡 : 외교관과의 대화' 행사를 개최했다. 외교부가 매년 2차례 개최하는 '외교톡톡 : 외교관과의 대화'행사는 외교부 공식 청년 기자단인 모파랑이 기획에 참여하는 대국민 초청 이야기 마당이다. 이주일 부대변인은 환영사를 통해 외교부에 관심을 가지고 많은 국민들이 참여해 준 것에 감사를 표했다. 또한, 이번 외교톡톡을 통해 우리 국민들이 외교부와 외교관 업무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외교부를 조금 더 친근하게 생각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행사 1부에서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 개발협력인재사업실에서 운영하는 청년 해외 진출 지원 사업에 대한 강의가 진행됐다. 이번 강의는 한국국제협력단의 각 사업별 담당자들이 직접 사업을 소개하고 질의응답 시간을 가짐으로써 해외 진출을 꿈꾸는 우리 청년들이 새로운 기회를 모색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 2부에서는 세 명의 청년 외교관들이 해외 근무 경험을 비롯하여 외교관의 삶과 업무에 관해서 솔직담백한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기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