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04.23 (금)

  • 흐림동두천 15.3℃
  • 흐림강릉 13.2℃
  • 서울 17.2℃
  • 대전 18.9℃
  • 흐림대구 15.8℃
  • 흐림울산 15.7℃
  • 흐림광주 18.4℃
  • 흐림부산 16.3℃
  • 흐림고창 18.9℃
  • 흐림제주 18.5℃
  • 흐림강화 16.5℃
  • 흐림보은 16.1℃
  • 흐림금산 16.1℃
  • 흐림강진군 18.5℃
  • 흐림경주시 14.0℃
  • 흐림거제 17.8℃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분당을, '정운찬·손학규' 대결 무산될 듯

URL복사
경기 성남 분당의 재보궐 선거가 정치권의 핫 이슈로 부상한 가운데, 한나라당의 유력 후보인 정운찬 전 국무총리와 민주당 손학규 대표의 '빅매치'가 사실상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여야 모두 후보난으로 적잖은 진통을 겪고 있다. 한때 한나라당 후보로는 정 전 총리가, 민주당에선 손 대표가 유력 후보로 떠올라 분당을이 4·27 재보선의 최대 승부처로 떠올랐었다.

하지만 정 전 총리가 거듭 '불출마 의사'를 밝힌 가운데 학력위조 사건으로 파문을 일으켰던 신정아(39)씨가 자서전 '4001'을 통해 정 전 총리와의 도의상 매끄럽지 못한 관계를 언급해 파문까지 겹치며 출마 불씨가 사그러들고 있는 양상이다.

한나라당 지도부 역시 정 전 총리에 대한 시각이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홍준표 최고위원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 "선거를 해야 하는 당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정 전 총리 출마 반대의사를 밝혔다. 정 전 총리를 지지했던 안상수 대표 역시 입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총리의 출마 여부가 불투명해지면서 현재 한나라당 예비후보로 등록한 강재섭 전 대표가 유력하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강 전 대표의 '적합성' 문제를 둘러싼 논란이 일고 있다. 강 전 대표와 함께 공천을 신청한 박계동 전 의원이 한 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 "강 전 대표는 개인적인 돈 문제와 관련한 중대한 결격사유를 갖고 있다"고 주장, 분당을 공천이 폭로전으로 번지고 있는 양상이다.

한편 민주당의 경우 정 전 총리의 대항마로 손 대표의 출마 여부가 주목을 받고 있지만, 손 대표는 특유의 'NCND(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는)' 행보를 하고 있다. 그러나 손 대표의 출마 여부를 둘러싼 당내 파열음만 커지고 있다.

당내 쇄신연대 소속 문학진 의원이 적극 나서서 손 대표의 출마를 거듭 요구하는데 대해 손 대표의 특보단 간사인 신학용 의원이 이를 정면으로 반박하며 계파 갈등으로 번지고 있는 양상이다.

문 의원은 "손 대표 개인으로서도 분당을에 출마해서 승부수를 던지는 것이 필요하다"며 손 대표의 분당을 출마를 제안했다.

이에 신 의원은 ▲분당은 한나라당 텃밭이라는 점 ▲투표율이 저조해 관권·조직선거가 동원될 경우 진보진영 승리가 불가능하다는 점 ▲손 대표가 선거를 총괄해야 한다는 점 ▲내년 총선·대선 승리가 목표라는 점을 들며 '손 대표 분당 출마 4불가론'을 펼쳤다.

손 대표가 신 의원 등 참모진을 통해 입장을 밝히며 '불출마'로 가닥을 잡고 있는 가운데,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에게 분당을 출마를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교수는 한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손 대표가 나에게 분당을 출마를 제안했지만 간단하게 거절했다"고 말했다.

한편 재보선 후보 등록 시점이 4월 초까지라는 점을 감안할 때 여야 모두 분당을 지역의 뚜렷한 후보를 내세우지 못한 채 후보난이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점쳐진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여‧야 함께 세종의사당 설치 이뤄내야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인숙진 기자 |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공주‧부여‧청양)이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골자로 한 국회법 개정안을 발의한 것을 36만 세종시민의 이름으로 적극 환영합니다. 이번 국회법 개정안 발의는 작년말 2021년 정부 예산안에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127억원을 편성한데 이어, 여야가 함께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해 국회법 개정에 나섰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 있는 진전이라고 생각됩니다. 수도권 집중의 폐해가 나날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국가균형발전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역사적 시대적 사명입니다. 그중에서도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와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은 핵심적인 과제입니다. 정부 부처의 대부분이 입주한 세종시에 시급히 국회 세종의사당을 건립해야 하는 당위성은 지난 2월 25일 민주당 홍성국 의원과 박완주 의원이 각각 발의한 국회법 개정안 공청회에서도 확인된 바 있습니다. 여야 모두 발의한 국회법 개정안이 상반기 중에 처리되어, 곧바로 세종의사당의 설계공모에 착수할 수 있도록 해주시기 바랍니다. 우리시는 국회 세종의사당을 조속하게 건립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