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6.5℃
  • 흐림강릉 11.0℃
  • 서울 7.3℃
  • 대전 7.1℃
  • 대구 4.1℃
  • 울산 10.1℃
  • 광주 12.2℃
  • 부산 13.8℃
  • 흐림고창 11.5℃
  • 제주 14.1℃
  • 흐림강화 7.6℃
  • 흐림보은 4.6℃
  • 흐림금산 11.5℃
  • 흐림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4.0℃
  • 흐림거제 13.8℃
기상청 제공

전북

전북도, 먹는물 안전관리 강화로 도민 물 복지 실현

URL복사

- 노후 옥내 급수관 사용 주택 거주 세대 중 저소득층 우선 지원
- 2023년까지 전 시군 사업확대로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수준 기자 | 전라북도는 노후주택의 녹슨 옥내급수관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도민들에게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2022년부터 노후 옥내 급수관 개량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옥내 급수관이란 각 가정의 수도계량기에서 건물 내 설치된 수도꼭지 직전까지의 급수관으로 급수사용자가 관리하는 급수관을 말한다.

 

그간 옥내 급수관은 건물 소유주가 관리해야 했지만 관리 소홀, 비용 부담 등의 문제로 인해 정비가 제때 이뤄지지 않아 노후화로 인해 녹물 발생 등 수질저하의 원인이 돼왔다.

 

이에 전북도는 내년부터 노후 옥내 급수관 사업을 추진한다. ‘22년에는 4개 시군, 560백만 원의 예산을 확보해 418세대의 노후관 개량을 실시할 예정이다.

 

지원대상은 기준 중위소득 45~60% 중 ’아연도강관 재질‘ 옥내급수관을 사용하는 주택, 2000년 이전 준공 주택 등이다. 지원액은 전체 공사비의 최대 95%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추진 절차는 신청인이 옥내 노후관 개량사업 신청을 하면 시군 상수도 부서의 승인과정을 거쳐 신청인이 시공한 후 사업비를 정산‧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허전 전북도 환경녹지국장은“가정 내에서 발생하는 녹물의 주 원인이 되는 노후화된 급수관을 개량함으로써 깨끗한 수돗물이 가정까지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21세기 찬송가에 새로 수록된 140곡 음원을 제작한 서울 늘사랑교회.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대한 예수교 장로회 합동총회 소속인 늘사랑교회는 2002년 설립된 교회로 동아시아 선교와 찬양회복을 통한 예배 회복을 교회의 비전으로 삼고 있는 교회이다. 필리핀 바기오에 선교센터를 건축하여 젊은이들을 훈련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2013년부터 문화 선교적 차원에서 성북구 지역 주민을 위한 음악회를 북서울 꿈의 숲 콘서트홀에서 매년 개최하고 있다. 21세기 찬송가가 출간된 지 15년이 지났지만, 21세기 찬송가에 새로 수록된 한국인들의 찬송가와 다양한 국적의 찬송들이 교회에서 불리지 않는 현실을 보며 음원을 제작하여 보급할 계획을 세우게 되었고, 2021년 교회예산에 음원 녹음 비용을 책정하였고, 한국찬송가공회에 저작권료를 지급하고 7개월에 걸쳐 7명의 성악가, 2개의 선교합창단, 늘사랑교회 헤만찬양대와 호산나 어린이 찬양대가 참여하여 140곡 전곡 녹음을 마치게 되었다. 조요한 담임목사는 이 찬송가 음원이 전 세계의 한인교회에 배포되어, 이 찬양을 하나님께 찬양의 제물로 드리므로 예배 중에 회중 찬송 회복이 일어나기를 소원한다고 말씀하였다. 이 음원은 극동방송 DB에 등록되었고 CTS, CBS 등에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