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5.12 (목)

  • 맑음동두천 22.6℃
  • 구름많음강릉 14.8℃
  • 구름조금서울 22.9℃
  • 흐림대전 24.3℃
  • 구름조금대구 19.7℃
  • 구름많음울산 18.0℃
  • 흐림광주 21.5℃
  • 구름많음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17.9℃
  • 구름많음제주 19.1℃
  • 구름조금강화 20.0℃
  • 구름많음보은 22.6℃
  • 흐림금산 22.9℃
  • 구름많음강진군 21.7℃
  • 구름많음경주시 17.7℃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한중교류촉진위원회,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지지'의 기자회견

URL복사

이창호 위원장, '한중 문화교류의 해' 양국간에 문화·인적 교류는 회복해야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구축을 향한 남북관계 개선 이니셔티브에 대한 지지도 표명,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정길종 기자 | 한중교류촉진위원회 韩中交流促进委员会(위원장 이창호 李昌虎, 이하 위원회)는 29일 오후 2시에 국회 정문에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지지'의 기자회견을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한중교류촉진위원회, 이창호 위원장과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지지' 기념사진

 

김문준 박사(국립 공주대학교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기자회견은 이창호 위원장(한중교류촉진위원회 위원장 겸 한중교류친선 대사)의 발언과 하주아 박사(광주광역시 남구의원), 김대유 교수(전 경기대학교 교수), 이만열 박사(아시아인스티튜티 이사장), 노지훈 박사(국제문화진흥협회 회장), 이동기 박사(한중교류촉진위원회 호남지회장) 박현수 이사, 김택근 이사 등이 참석했다.

 

위원회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에서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정치화·낙인화·오명화하는 것을 단호히 배격하고, 과학을 기초로 전문성·공정성·건설성의 원칙을 견지하면서 한중교류촉진위원회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에 대한 지지를 공개적으로 천명했다.

▲한중교류촉진위원회, 이창호 위원장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지지'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위원회 측은 기자회견을 통해 “동계올림픽은 4년마다 개최가 되며 인종과 국가, 정치적 이념을 초월하여 전 인류의 세계적 축제의 장으로 평화와 화합을 증진시키기 위한 것”이라며, “2018년 평창올림픽, 2021년 도쿄올림픽, 2022년 베이징올림픽으로 이어지는 이번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동북아와 세계 평화의 번영에 지대한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중국은 역사, 경제, 정치적인 면에서 우리나라와 가장 가까운 이웃인 동시에 국제적 영향력에서 그 파급성이 매우 크다고 할 수 있으며 중국은 멀리 있는 이웃이 아닌 가까이 있는 이웃”이라며, “내년은 한중문화교류의 해이고 또 한중수교 30주년을 맞이하는 해”라고 말했다.

 

하지만 한중 양국 관계에서 도전 과제도 만만치 않다. 코로나19 상황으로 한중 양국 정상회담이 성사되지 않고 있는데다 미국의 중국 견제가 전방위로 심화되고 있고, 특히 경제안보를 둘러싼 미중갈등을 격화시키고 있다.

이창호 위원장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놓고 미국과 영국, 호주 등은 이미 ‘외교적 보이콧 검토’를 밝힌 상태다. 그러나 올림픽은 절대 정치화가 되어서는 안되며 올림픽은 지속적이고 건전한 방향으로 발전해야 한다”며 “한중교류촉진위원회는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동계패럴림픽을 개최하는 것을 지지하며, 위의 대회가 무사히 성공하기를 천명한다”고 말했다.

 

한중교류촉진위원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대한민국 정부와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한 각국 정상들에게 강력하게 동참을 촉구했다.

 

동계올림픽의 종목은 선수들이 많은 금메달을 딸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및 경제 악화로 힘들어하는 전 세계인에게 희망을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은 외교적 보이콧 움직임을 즉각 철회하고, 올림픽 정신에 따라 전세계가 축제의 장이 마련된,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전 세계는 반드시 참가해야 한다.

 

일본은 올 여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열린 도쿄올림픽을 지지해줬던 중국에 대해 기본적인 신의를 지켜야 하며, 외교적 보이콧을 배격하고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구축을 향한 남북관계 개선 이니셔티브에 대한 지지도 표명하며, 특히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한반도 평화와 안정 증진에 유용한 계기가 될 것이라는데 공감한다.

 

아울러 내년 한중수교 30주년을 맞아 '한중 문화교류의 해'를 선포한 것을 계기로 양국간에 문화·인적 교류는 전면적으로 회복해야 하며 특히 중국은 지난 2016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에 대한 반발로 한국 문화콘텐츠 등에 대한 금지(한한령)를 6년째 이어가고 있다.

 

이에 한국 문화콘텐츠 모든 분야에 대한 교류, 촉진 확대가 즉각적으로 실행되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진윤희 소프라노 여자성악가 대한민국 자랑스러운한국인대상 음악부문 대상에 추천되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대희 기자 | 내달 6월 21일에 진행하는 ‘2022 지구환경 국제 컨퍼런스 및 시상식’에서 소프라노 진윤희 성악가가 ‘인터내셔널리더어워드 - 대한민국 자랑스러운 한국인대상 음악부문’ 대상 후보에 올랐다. 세련된 음악적 감각과 매혹적인 음색, 열정적인 음악적 감성을 담아내는 소프라노 진윤희는 선화예술학교와 선화예술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상명대학교 성악과, 서울대학교 음악대학원을 졸업했다. 그리고 미국으로 유학하여 Temple University에서 최고연주자 과정을 졸업, American Conservatory of music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그녀는 뉴욕 카네기홀,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롯데콘서트홀 등에서 서울 내셔널 오케스트라, 뉴서울 오케스트라, 헤럴드오케스트라, 체코 야나첵 오케스트라, 야쿠츠크 국립오케스트라, 필하모니안즈서울오케스트라 등 수많은 팀과 협연 무대를 진행했다. 미국 시카고, 필라델피아 등 곳곳에서 독창회를 개최하며 국내외 유수 언론 매체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또한 La Bohème, Die Fledermaus, Die Zauberflöte, Das Rhe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