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1.16 (일)

  • 맑음동두천 -2.8℃
  • 맑음강릉 5.0℃
  • 맑음서울 -3.1℃
  • 연무대전 1.9℃
  • 맑음대구 5.2℃
  • 구름조금울산 5.1℃
  • 박무광주 3.5℃
  • 맑음부산 6.3℃
  • 흐림고창 2.2℃
  • 연무제주 8.5℃
  • 맑음강화 -4.0℃
  • 맑음보은 1.1℃
  • 구름조금금산 1.0℃
  • 흐림강진군 5.2℃
  • 구름많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최지연, ‘경기 소리꾼 최지연’, ‘청출어람’을 꿈꾸며

URL복사

최지연은 경기 음악회 대표인 전병훈 사사의 제자로서 주변인들에게 찬사..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경기 소리꾼 최지연’, ‘청출어람’을 꿈꾸며 시대의 창을 열고 있는 열 한 살 어린이의 당찬 소리를 들어보려 한다. “호연지성”의 첫 번째 소리일기에서 어린이답지 않은 수려함과 세련미까지 겸비한 명창의 소리가 사뭇 기대된다.

경기 음악회 대표인 전병훈 사사의 제자로서 주변인들에게 찬사를 한몸에 받으며 주목받고 있는 충암초등학교 4학년 최지연 어린이가 경기 소리꾼으로서 각광 받으리라 기대해본다.

“호연지성”이라는 타이틀 속에 수록된 “밀양아리랑, 태평가, 뱃노래” 등 12곡의 명곡과 함께 최지연 어린이의 성장기 서정을 엿볼 수 있을 듯하다.

 

멍석을 깔고 여러 사람들 앞에서 소리를 들었던 시절과 달리 녹음실에서 눈을 지긋이 감고 열정을 쏟아부은 최지연 어린이의 음반 속 “호연지성” 첫 번째 소리일기는 아주 많은 궁금증을 자아내게 한다.

 

가파르게 변화하는 세상 속에서 인류는 만물의 소생과 멸종을 거듭하며 하루하루를 버텨나가고, 갑작스러운 COVID19로 수많은 지구인들을 혼란에 빠지게 하는 우울한 이 시기에 비인기장르인 국악, “경기 소리꾼”으로 “잊혀져가는 우리소리”에 도전한 최지연 어린이에게 큰 박수를 보낸다.

 

어두운 곳에 빛을, 우리들 마음속 깊이 다가올 “호연지성” 첫번째 소리일기 앨범에 수록된 “육칠월”이라는 제목처럼 올여름 세상 모든이가 마스크를 벗을 수 있었으면 하고 기대해보자.

비인기 장르인 국악인으로서 발돋움하는 최지연 어린이에게 다시 한번 큰 응원을 하며 빛 속에서 소리로 “호연지성” 첫 번째 소리일기를 1월 10일 손꼽아 기다려본다.

 

잊혀져 가는 우리 소리 복원에 노력하시는 경기 음악회 대표 전병훈 대표님의 제자로 우리 소리에 도전한 “경기 소리꾼 최지연” 어린이 “호연지성” 첫 번째 소리 일기 음반 발매를 거듭 축하하며 응원한다.

정리 이수진 기자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심의보 충북교육감 후보, '교실을 정치화 하는 정당법 개정에 개탄한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국회가 지난 1월11일 본회의에서 정당법 개정안을 가결함에 따라 만 16세 이상 국민이라면 누구나 정당의 발기인 및 당원이 될 수 있다. 거리에서 행해지던 정당의 당원 모집이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학교 안에서 가능해진 것이다.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 대한민국은 현재 대통령선거로 진영이 갈라져 대립하고 있다. 이런 대립이 학교 안에서 벌어지는 것을 상상해 보라. 학생들끼리 정당 가입을 권유하거나 후보를 지지하는 정치활동을 할 때 발생할 갈등과 혼란이 예상되지 않는가? 투표권도 없는 만 16세 고등학생에게 정당 가입을 허용 하는 것도 이치에 맞지 않고, 정치적 중립 의무가 있는 교사가 학교 안에서 벌어지는 학생들의 극단적인 정치적 갈등에 함부로 개입할 수도 없다는 법률적 한계가 있다. 한마디로 학교 현장은 선거 때만 되면 학교 밖 정쟁이 옮겨와서 아수라장이 될 것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법 개정이‘전교조의 정치활동 합법화를 위한 수순’이라고 주장하며‘학생들을 이념의 각축장으로 내몰고, 선전과 선동을 위한 미래 홍위병을 양산하는 전초 작업이라고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학습권은 기본적인 인권이다. 학교에서 누려야 할 학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