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13.3℃
  • 흐림강릉 11.2℃
  • 서울 14.9℃
  • 대전 11.1℃
  • 흐림대구 13.2℃
  • 울산 17.0℃
  • 흐림광주 17.9℃
  • 부산 18.8℃
  • 흐림고창 17.0℃
  • 제주 20.8℃
  • 흐림강화 13.4℃
  • 흐림보은 11.1℃
  • 구름조금금산 10.8℃
  • 구름조금강진군 18.5℃
  • 흐림경주시 16.6℃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 국내에서만 소비자 봉 논란 …연식변경 자동차 수백만원 UP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연식변경 후 450만원 인상
기아자동차 쏘렌토(MQ4)는 연식변경 후  89만원 인상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용두 기자 | 현대차(대표 장재훈)·기아(대표 송호성·최준영)가 연식변경을 이유로 신차 가격을 올려 계약자 일부가 연식변경에 따른 추가금 부담으로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7월 자동차 품목의 소비자물가지수 평균은 최근 5년간 최고치인 103.8017를 기록했다. 몇 개의 옵션을 추가하고 상품 경쟁력을 향상시켰다며 연식변경도 차량 가격을 많게는 수백만원씩 올리는 상황이다. 그만큼 소비자들의 부담은 커질 수밖에 없다. 

 

현대차·기아는 ESG 경영을 내세우지만 소비자들이 직접 트림별 사양(선택 품목)을 고르는 선택을 제한해, 소비자들은 불필요한 가격 인상에 대한 부담을 지게 했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완전·부분변경 모델은 가격을 인상하고, 연식변경 모델은 가격을 동결하거나 인상 폭을 최소화해온 것과 반대되는 행보라고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주장했다.

 

2022년 1분기 현대·기아 내수 승용차 평균 판매가는 4200만 1000원이다. 2020년 평균가인 3823만 7250원 비해 376만 3750원으로 9.8%나 증가했다.

 

현대차 아이오닉5(NE)는 리튬 이온 배터리 성능 향상, 하이패스, 레인센서(빗물 양을 감지해 와이퍼 속도를 제어하는 장치)를 추가해 기존 차량보다 450만 원 8.6%나, 투싼(NX4)은 231만원 인상했다.  

 

기아 쏘렌토(MQ4)는 연식변경 후 2가지 옵션(1열 유리창 차음 글라스,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을 기본으로 추가했다며 89만원이나, 기아 K5(DL3)가 39만원 가격이 인상됐다.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경남교육청, 프랑스에서 다쏘 시스템과 업무협약 체결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동수 기자 | 경상남도교육청은 11월 28일 세계적인 항공, 스마트 제조 분야 설계 소프트웨어 기업인 다쏘 시스템(대표 삼손 카우)과 산업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산・관・학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박종훈 교육감과 페레 발레리 다쏘 시스템 본사 교육 총괄 대표를 비롯한 두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프랑스 다쏘 시스템 본사에서 진행했다. *다쏘 시스템: 프랑스의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3차원(3D) 제품 디자인, 시뮬레이션, 제조, 기타 3D 관련 제품을 위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한다. 보잉 777, A380 등 항공기, 자동차, 조선 등 미래 첨단 핵심 산업 분야의 설계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다. 두 기관은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해외인턴십, 직업교육 혁신지구 항공・스마트 제조 분야와 미래 디지털 기반의 신산업 및 제조 분야의 선진 기술․지식을 교환한다. 또 교육과 직업 훈련으로 취업을 활성화하고 국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유기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가상 모형(디지털 트윈) 관련 산・관・학 협력 체계 구축 △현장 중심의 신기술 전문 교육과정 공동 개발과 환경 구축 △첨단 설계 기술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