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3.01.18 (수)

  • 맑음동두천 -5.1℃
  • 구름조금강릉 2.1℃
  • 맑음서울 -2.6℃
  • 구름조금대전 0.0℃
  • 구름많음대구 2.1℃
  • 맑음울산 2.7℃
  • 구름조금광주 -0.2℃
  • 맑음부산 2.5℃
  • 구름조금고창 -0.9℃
  • 흐림제주 5.6℃
  • 맑음강화 -3.5℃
  • 구름조금보은 -2.5℃
  • 구름조금금산 -1.8℃
  • 구름많음강진군 0.0℃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정부, ‘이태원사고수습본부’ 구성...총력 대응

11월 5일까지 국가 애도기간...
사고 수급, 부상자 치료에 총력…유가족·부상자에 장례지원, 심리지원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박해리 기자 |  30일 윤석열 대통령은 ‘이태원 사고’와 관련해 “오늘부터 사고 수습이 일단락될 때까지 국가애도기간으로 정하고, 국정의 최우선 순위를 본건 사고의 수습과 후속 조치에 두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장례 지원과 아울러 가용 응급 의료 체계를 총가동해서 부상자에 대한 신속한 의료 지원에 만전을 기하고, 관계 공무원을 일대일로 매칭시켜서 필요한 조치와 지원에 빈틈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본건 사고의 원인을 철저하게 조사해서 향후 동일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근본적으로 개선하겠다”면서 “행안부 등 관계부처로 하여금 핼러윈 행사뿐만 아니라 지역 축제까지 긴급 점검을 실시하고, 질서 있고 안전하게 진행되도록 철저하게 관리하겠다.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 강조했다.

 

 

한편, 한덕수 국무총리는 30일 “11월 5일 24시까지를 국가 애도기간으로 정해 사망자에 대한 조의를 표하기로 했으며, 서울시내에 합동 분향소도 설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태원 사고’ 관련 브리핑에 나선 한 총리는 “서울시 용산구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사망자 유족과 부상자에 대한 치유지원금 등 필요한 지원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애도 기간에는 전 공공기관과 재외공관에서 조기를 계양하고, 전 부처 지자체 공공기관들은 애도기간 동안 시급하지 않은 행사는 연기하고 부득이 개최할 경우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기로 했다.


한 총리는 “지난 새벽 대통령 주재 회의 직후 국무총리를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하고 각 부처는 수습본부를, 서울시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즉시 가동하여 사고 수급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외국인 사상자에 대해서는 재외공관과 적극 협의해 지원에 부족함이 없도록 하겠다”면서 “사망자에 대해서는 장례지원팀을 가동하고 부상자 치료에 총력 대응하겠다. 부상자 가족 등에 대한 심리치료를 위해 국가트라우마센터 내에 이태원 사고 심리지원팀을 구성 ·운영하기로 하였다. ”고 밝혔다.

 

특히 “다시 한번 사망자 및 유가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하며 부상자 치료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모든 부처와 관계기관, 지자체, 의료기관과 협력해 총력을 다해 사고수습에 전념하고 향후 후속대책도 강구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태원사고수습본부는 조규홍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2차장(복지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을 부본부장으로 두고 임인택 보건의료정책실장을 총괄대외협력반장으로, 최종균 인구정책실장을 장례지원반장으로 하는 6개의 팀으로 구성한다.

 

이에 사고수습본부 운영으로 1일 2회 이상 부상자 등 상황과 조치·지시사항을 보고하고, 대응인력을 구성해 24시간 빈틈없이 상황을 관리할 예정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30일 이태원 압사 사고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복지부는 사고수습본부 운영을 통해 부상자 치료를 집중 지원하고 유가족과 부상자 등에 대한 심리지원은 물론 유가족에 대한 장례지원을 실시한다.

 

먼저 중상자의 경우 복지부 직원을 1:1로 매칭해 가족 등이 필요로 하는 사항을 파악하고, 적시에 치료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집중 관리한다. 경상자는 병원별로 보건복지부 직원을 파견해 사고 환자들을 지원한다.

 

사망자는 장례식장과 지자체를 연계해 현장의 장례 수요를 파악하고, 장례식장에 보건복지부 직원을 파견해 장례 절차 관련 지자체와 유가족 간 협의를 지원한다.

 

또한 화장시설 운영시간을 연장하거나 예비화장로를 운영하는 등 장례절차를 예약하고 안치공간이 부족할 경우 국가재난대비 장례식장을 중심으로 분산 안치해 원활한 장례를 돕는다.

 

아울러 중상자 1:1매칭 등 의료지원 및 장례지원 등을 위해 총 71명의 보건복지부 직원을 병원과 장례식장 등에 파견해 밀착 지원한다.

 

나아가 유가족, 부상자·동행자, 목격자 등 심리지원을 위해 국가트라우마센터 내 심리지원단을 설치한다. 정신건강전문의 및 정신건강전문요원을 투입해 조기 심리상담도 실시한다.

 

한편 정부는 유가족과 부상자, 가족들을 대상으로 심리지원 안내 문자를 발송해 대면 또는 전화상담을 실시하고 모니터링과 사례관리를 지속하는 등 적극적인 심리지원을 펼치고 있다.

이와 함께 목격자 및 일반시민 등 이번 사고를 계기로 심리적 도움이 필요한 국민들을 대상으로 위기상담전화(☎1577-0199)를 운영한다.

 

특히 서울시 분향소 2곳에 심리상담 부스를 설치하고 마음안심버스를 배치해 누구나 상담을 희망하는 사람들이 심리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찾아가는 심리지원도 실시할 계획이다.

 

조규홍 제2차장은 “대한의사협회와 대한병원협회, 대한신경정신의학회 등 의료단체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부상자 등의 신속한 치료와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내 마을 내가 가꾸기’ 나주시, 청정전남 으뜸마을 만들기 본격 추진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민제 기자 | 올해도 나주지역 마을 경관 곳곳이 주민들의 손길로 가꿔진다. 나주시는 ‘인식전환’, ‘환경정화’, ‘경관개선’ 3대 목표로 오는 2025년까지 추진하는 전라남도 시책사업인 ‘2023년 청정전남 으뜸마을 만들기’를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해 마을 90곳에 이어 올해 45곳을 추가 모집·선정하고 마을별 컨설팅을 통해 특색 있는 경관을 조성할 계획이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마을은 오는 25일까지 각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비치된 사업계획서를 작성·제출하면 된다. 마을 선정은 자체 검토와 전남도 심사를 거쳐 2월 중 최종 이뤄지며 올해부터 3년 간 매년 마을 경관 개선 등에 필요한 사업비 500만원을 지원받는다. 지난 해 전라남도 성과 평과를 통해 우수 으뜸마을로 선정된 봉황면 ‘신석마을’과 동강면 ‘몽송마을’은 올해 200만원 사업비를 추가로 배정한다. 시는 마을별 ‘클린(Clean)나주 만들기’, ‘주민자치 마을가꾸기’ 등 앞서 추진 중인 유사 사업을 으뜸마을 사업과 연계, 공공기관·단체 협업을 통해 마을 경관 개선 등에 시너지 창출에 힘쓸 계획이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으뜸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