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8.3℃
  • 흐림강릉 12.3℃
  • 흐림서울 8.8℃
  • 흐림대전 11.0℃
  • 대구 14.8℃
  • 울산 16.2℃
  • 광주 13.6℃
  • 흐림부산 17.7℃
  • 흐림고창 12.1℃
  • 제주 15.7℃
  • 흐림강화 7.6℃
  • 흐림보은 12.0℃
  • 흐림금산 12.3℃
  • 흐림강진군 14.7℃
  • 흐림경주시 15.4℃
  • 흐림거제 17.4℃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새에덴교회, 목회자 초청 컨퍼런스로 대형교회 역할 보여줘

작은교회 살리기에 앞장서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새에덴교회(소강석 목사)가 작은교회 살리기에 나서, 코로나 팬데믹 이후 한국 중대형교회가 작은 교회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 보여 주었다.

 

지난 20일 새에덴교회에서는 ‘2023 목회, Restart 컨퍼런스’ 를 개최, 미자립교회 목회자 500명과 중소형교회 목회자 등 1,400여 명을 초청하여 사랑으로 원형교회를 회복시키자는 주제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번 새에덴교회 목회자 초청 세미나는 한국교회에 신선한 충격을 주었다. 앞으로 한국교회 중대형교회가 왜 작은교회를 세워가야 하는가를 느끼게 했기 때문이다. 

 

 

새에덴교회는 참석한 미자립교회 목회자들에게 지원금을 전달했고, 이날 참석한 모든 1,200명 목회자들에게 선한 상품권을 제공해 이날 점심과 저녁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했다. 비상약품함도 함께 전달하였다.

 

 

이번 목회자 초청 컨퍼런스에서 소강석 목사는 새에덴교회 사역자들과 함께 코로나 엔데믹 시대속에서 한국 작은교회를 위한 목회전략을 제시했다. 세상의 빛이라는 교회 존재의미를 확실히 보여주면서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도 새에덴교회가 성장할 수 있었던 이유를 교회 목회자들과 공유하였다.

 

소 목사는 온 성도들과 함께 전국 1,200여 목회자들을 초청하여 섬기면서, “그 동안 크고 작은 수많은 집회와 컴퍼런스, 세미나를 하였지만, 이번 컴퍼런스처럼, 간절한 마음을 가져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컨퍼런스에서 한국교회 섬김이로 나선 성도들의 아름다운 모습들이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했고 여러 언론으로부터 격려의 찬사를 받았다.

 

이번 컨퍼런스는 초대교회의 사랑의 공동체를 재현시킨 원형교회로 가는 컨퍼런스였고, 한국교회가 다시 일어나게 하는 출발을 놓는 다리였다. 한국교회 작은교회가 사느냐 죽느냐의 생존의 귀로 앞에서 한국교회 협력선교의 모범이요, 희망의 빛이었다. 

 

 

이러한 그리스도의 사랑 나눔에 대해 악성루머라는 돌을 던지는자 누구인가? 

하나님의 선교를 이루어 가는 작은 교회를 위해 온 성도들이 헌금을 모아 눈물로 마련한 새에덴교회 컨퍼런스를 정치적인 루머로 왜곡시키는 것은 명예를 훼손시킨 범법행위이다.

 

 

우리는 이런 루머들에 대한 분별력과 세상을 바라보는 바른 시선을 회복해야만 한다.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윤 대통령 “2032년 달 착륙·채굴... 2045년 화성 착륙”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용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오후 서울 JW매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 선포식’에 참석했다. 이날 선포식에는 국내·외 우주 관련 기관 및 기업 관계자 150여 명이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대한민국이 우주경제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2045년까지의 정책방향을 담은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을 발표했다. 윤 대통령은 “앞으로 우주에 대한 비전이 있는 나라가 세계 경제를 주도하고 인류가 당면한 문제들을 풀어갈 수 있다”며 “우주 강국을 향한 꿈은 먼 미래가 아니라 아이들과 청년들이 가질 기회이자 희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미래세대에게 달의 자원과 화성의 터전을 선물할 것을 약속하면서 5년 내 달을 향해 날아갈 수 있는 독자 발사체 엔진 개발, 2032년 달에 착륙해 자원 채굴 시작, 그리고 광복 100주년인 2045년에 화성에 착륙한다는 로드맵을 제시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달·화성 탐사 ▲우주기술 강국 도약 ▲우주산업 육성 ▲우주인재 양성 ▲우주안보 실현 ▲국제공조의 주도 등 6대 정책방향과 지원방안을 밝혔다. 또 전문가·프로젝트 중심으로 구성된 '우주항공청'을 설립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