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3.02.08 (수)

  • 맑음동두천 -2.8℃
  • 구름조금강릉 1.3℃
  • 박무서울 0.3℃
  • 연무대전 -2.2℃
  • 박무대구 0.2℃
  • 박무울산 2.6℃
  • 박무광주 1.9℃
  • 맑음부산 5.2℃
  • 맑음고창 -2.3℃
  • 박무제주 5.8℃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4.4℃
  • 맑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1.5℃
  • 구름많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윤대통령, UAE에 이어 스위스에서 글로벌CEO들 만나...'경제 외교' 행보

다보스 포럼 계기 오찬간담회
한국기업과 협업·투자 확대 요청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박해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인텔과 IBM, 퀄컴 등 굴지의 글로벌 회사 최고경영자들과 오찬을 함께 하고 국내 기업 홍보와 투자 유치를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오찬 간담회를 시작으로, 이틀간의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 일정에 들어갔다. 일명 다보스 포럼으로 불리는 WEF 연차총회는 주요 정상들과 학계·시민사회 인사들이 모여 국제현안을 논의하는 민간 국제회의로, 올해 주제는 ‘분열된 세계에서의 협력’이다. 한국 대통령이 다보스 포럼에 참석하는 것은 2014년 박근혜 전 대통령 이후 9년 만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국내외 글로벌 CEO들과 오찬 간담회를 다보스 시내의 한 호텔에서 가졌다. 간담회에는 인텔·IBM·퀄컴·JP모건·무바달라·블랙스톤·뱅크 오브 아메리카·히타치·쉘·네슬레·TPG 등 세계 유수 전자·반도체·에너지·금융 기업 최고경영자 15명과 우리 기업인 총수급 인사들인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솔루션 부회장 6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이 직접 국내외 글로벌 CEO들을 한데 모아 오찬을 주재한 것은 '시장 중심', '민간 중심'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직접 가교 역할을 하면서 해외 기업에는 적극적인 투자를 당부하기 위함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모두 발언에서 "저는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이라며 "전 세계에서 다양한 사업을 하고 계시는 우리 글로벌 기업인 여러분들을 제가 한 번 뵙고 점심이라도 한 번 모시는 것이 대한민국 영업사원으로서 도의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 자리를 만들었다"고 말했다고 대통령실 김은혜 홍보수석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어 "여러분들께서는 수십 년 동안 다양한 글로벌 위기들을 직접 경험하고, 또 극복을 해 오셨기 때문에 여러분들의 경험과 지혜가 세계적인 위기 속에서, 우리 한국의 활로를 모색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제가 한국의 대통령으로서 여러분께 인사드리고, '이 나라 대통령입니다'라고 제 얼굴도 알려드려야 여러분께서 앞으로 한국을 방문하실 때 제 사무실에 편하게 찾아오실 수 있지 않겠나 싶다. 제 사무실은 열려 있으니 언제든지 찾아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글로벌 기업 CEO들과 처음 만난 자리에서 먼저 다가가 반갑게 손을 내밀었다. 갤싱어 인텔 CEO에게는 "반도체 전문가들이 인텔에서 일한 사람들이 많지 않나?"라며 "만나서 반갑다"고 인사했고, 크리슈나 IBM CEO에게는 "IBM이 우리나라 초기 컴퓨터 산업과 디지털 산업에 많은 도움을 줬다. IBM이 먼저 와서 자리를 잘 잡은 덕분에 휴렛팩커드 같은 기업들도 많이 들어왔다"고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또 토탈에너지 빠뜨릭 뿌요네 CEO에게 "한국에 사업 협력을 통해 좋은 기술들을 많이 가르쳐달라"고 요청했고, 제임스 쿨터 TPG CEO와의 대화에서는 " 제도가 글로벌 스탠다드에 안 맞으면 언제든지 알려 달라"며 "해외 투자가 많이 들어오면 제도를 글로벌 기준에 맞춰갈 수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세계적인 풍력터빈 제조 회사 베스타스가 우리나라에 3억 달러(약 3700억원)를 투자하는 '투자 신고식'에도 참석했다. 베스타스는 우리나라에 대규모 터빈부품 생산공장을 설립해 풍력터빈의 핵심 설비를 생산하고, 아시아․태평양지역에 수출할 계획이다. 또 아태지역 본부도 싱가포르에서 한국으로 이전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투자 신고식에 참석해 "투자 과정에서 필요한 지원이나 어려움이 있으면 언제든지 한국 정부에 전달해 주시고, 필요한 지원이 아낌없이 이루어지도록 하겠다"면서 "베스타스와 우수한 한국 기업들이 함께 합리적인 에너지 믹스 실현과 탄소중립 달성에 많은 기여를 할 수 있도록 (베스타스) 회장의 특별한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대한상공회의소 주최로 열리는 '한국의 밤' 행사에도 참석해 각국 주요 인사들을 상대로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홍보 활동에 매진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오찬에 참석한 CEO들은 포브스 매거진에서 '세계 금융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위'(스테판 슈왈츠만, 블랙스톤), 타임지의 '가장 영향력있는 100인'(로버트 스미스, 비스타 에쿼티 파트너스 제이미 다이먼, 제이피모건 체이스)에 선정된 글로벌 리더들"이라며 "이 같은 세계 유수의 글로벌 그룹 CEO들이 대한민국 대통령과 경제 부총리 등 국무위원, 참모들과 대거 한자리에 모여 미래를 논의하는 자리는 전례를 찾아보기 어렵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안산시의회, 취약계층 난방비 지원 근거 마련했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주기범 기자 | 안산시의회(의장 송바우나)가 7일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어 지역 내 취약계층 난방비 지원의 근거가 되는 ‘안산시 저소득주민의 생활안정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의결했다. 임시회 소집 결정부터 이날 안건 처리까지 단 수일 안에 이뤄졌을 정도로 의회가 기민하게 대응함에 따라 2월 중 취약계층에 대한 난방비 지급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의회는 이날 오후 제281회 임시회 중 의회운영위원회에서 제281회 임시회 회기 및 부의 안건을 협의한 뒤 곧바로 본회의와 문화복지위원회를 열어 박은경 의원이 대표 발의한 안산시 저소득주민의 생활안정지원에 관한 조례안의 의결 절차를 마무리했다. 앞서 의회는 지난 3일 의원 총회와 의장단 회의를 잇달아 갖고 이 조례안 의결을 위한 하루짜리 임시회 개최를 결정해 당일 281회 임시회 집회 공고를 낸 바 있다. 통상 오전에 여는 임시회 본회의를 이날 오후에 개의한 것도 안건 처리를 가급적 빠르게 진행하기 위해 의원들의 일정을 조율한 결과였다. 의결된 조례안에는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따른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과 ‘한부모가족지원법’ 제5조 및 제5조의2에서 정한 사람, 그 밖에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