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3.02.08 (수)

  • 맑음동두천 -2.8℃
  • 구름조금강릉 1.3℃
  • 박무서울 0.3℃
  • 연무대전 -2.2℃
  • 박무대구 0.2℃
  • 박무울산 2.6℃
  • 박무광주 1.9℃
  • 맑음부산 5.2℃
  • 맑음고창 -2.3℃
  • 박무제주 5.8℃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4.4℃
  • 맑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1.5℃
  • 구름많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코로나 위험도 13주 만에 ‘낮음’…30일부터 실내마스크 착용 ‘권고’ 예정

“신규 확진자 전주 대비 47% 감소…일평균 확진자 수 13주 만에 최소치”
실내마스크 착용 ‘권고’로 완화되어도 의료기관·대중교통 등은 유지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용두 기자 | 김성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2총괄조정관(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25일 “(코로나19) 주간 위험도는 전국, 수도권, 비수도권 모두 13주 만에 ‘낮음’으로 평가되었다”고 전했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김 제2총괄조정관은 “오늘 신규 확진자 수는 1만 9538명으로 전주 대비 47% 감소했고, 지난주 일평균 확진자 수는 2만 9000여 명으로 13주 만에 최소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신규 위중증 환자는 2주 연속, 사망자는 3주 연속 감소했다”면서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29.4%로 여유가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설 연휴 동안의 대면 접촉 및 이동량 증가가 확진자 증가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라며 “국내외 요인에 따른 설 연휴 이후 재확산 가능성에 대해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검역·감시체계를 빈틈없이 운영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제2총괄조정관은 “오는 30일부터 시행되는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과 관련하여 마스크 착용 의무 유지 시설 안내 등 사전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마스크 착용은 코로나19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는 가장 기본적인 수단”이라며 “본인의 건강을 위해 고위험군, 3밀 환경, 유증상자 접촉 등의 경우에는 마스크를 꼭 착용해 달라”고 권고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이나 피해를 최소화하고 온전한 일상을 누리기 위해서는 고위험군의 예방접종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20일에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한덕수 국무총리는 “오는 1월 30일부터 일부 시설 등을 제외하고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로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며, "권고 전환 시행시기에 대해서는 설 연휴 이후로 결정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실내마스트 착용이 권고로 전환되더라도 의료기관과 약국, 감염취약시설, 대중교통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가 당분간 유지된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안산시의회, 취약계층 난방비 지원 근거 마련했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주기범 기자 | 안산시의회(의장 송바우나)가 7일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어 지역 내 취약계층 난방비 지원의 근거가 되는 ‘안산시 저소득주민의 생활안정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의결했다. 임시회 소집 결정부터 이날 안건 처리까지 단 수일 안에 이뤄졌을 정도로 의회가 기민하게 대응함에 따라 2월 중 취약계층에 대한 난방비 지급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의회는 이날 오후 제281회 임시회 중 의회운영위원회에서 제281회 임시회 회기 및 부의 안건을 협의한 뒤 곧바로 본회의와 문화복지위원회를 열어 박은경 의원이 대표 발의한 안산시 저소득주민의 생활안정지원에 관한 조례안의 의결 절차를 마무리했다. 앞서 의회는 지난 3일 의원 총회와 의장단 회의를 잇달아 갖고 이 조례안 의결을 위한 하루짜리 임시회 개최를 결정해 당일 281회 임시회 집회 공고를 낸 바 있다. 통상 오전에 여는 임시회 본회의를 이날 오후에 개의한 것도 안건 처리를 가급적 빠르게 진행하기 위해 의원들의 일정을 조율한 결과였다. 의결된 조례안에는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따른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과 ‘한부모가족지원법’ 제5조 및 제5조의2에서 정한 사람, 그 밖에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