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04.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8.9℃
  • 맑음강릉 22.4℃
  • 구름조금서울 27.6℃
  • 구름많음대전 29.0℃
  • 구름조금대구 28.8℃
  • 구름조금울산 24.7℃
  • 흐림광주 24.8℃
  • 구름많음부산 23.8℃
  • 흐림고창 25.1℃
  • 구름많음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27.9℃
  • 구름많음금산 28.6℃
  • 구름많음강진군 22.6℃
  • 맑음경주시 27.4℃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공정위 조사중 롯데그룹 신동빈회장 악재, 롯데칠성음료, 계열사간 일감몰아주기

URL복사

롯데그룹 신동빈회장 롯데칠성음료 계열사 내부거래 의혹


 

롯데칠성음료가 계열사인 MJA와의 내부거래로 공정위 제재 대상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지주와 롯데칠성음료가 MJA와인 계열사를 매개로 통행세를 받았다는 의혹 때문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말 롯데칠성음료에 심사보고서를 발송했다. 공정위는 사건 조사 결과 법에 위반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심사보고서를 작성해 위원회에 상정한다. 검찰의 공소장과 같은 것으로 위원회 의결에 따라 혐의 유무 및 제재 수위가 결정된다. 

 

공정위에 따르면 2017년 매출액 179억 6000여 만원 중 94억원이 롯데칠성음료와의 거래에서 발생했다. 이 중 MJA와인은 85억원 어치의 상품을 롯데칠성음료로부터 매입해 비싼 가격에 되파는 방식으로 부당 이익을 냈다. 

 

MJA와인은 원래 롯데칠성음료의 계열사였지만 지난 2017년 10월 롯데지주가 지분 100%를 인수했다. 당시 롯데지주는 신동빈 회장과 롯데알미늄을 포함한 특수관계자 비중이 63.1%에 달했다. 이와 관련해 공정위는 지난해 3월부터 롯데칠성음료를 상대로 현장조사를 진행했다. 공정거래법은 이익이 높은 사업 기회를 제공하는 행위 또는, 사업능력이나 거래조건 등 관련 합리적인 고려와 비교 없이 상당한 규모의 거래가 이뤄지면 이를 부당한 내부거래로 보고 있다.

 

또 지난해 8월에는 MJA와인의 지분이 다시 롯데칠성음료로 넘어가며 현재까지 MJA와인은 롯데칠성음료의 계열사로 자리하고 있다. 공정위는 이에 심사보고서를 롯데칠성음료에 보냈다.

 

이번 심사보고서 관련해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심사보고서 수령 여부는 확인해줄 수 없는 사안이다"라고 말했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