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RSS
맨위로

[박기성 칼럼] 가시채를 뒷발질하기가 네게 고생이니라

대전주님의교회 담임목사

등록일 2021년01월19일 16시5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박기성 목사(대전주님의교회)
 

다른 사람보다 조금 늦은 나이에 목회를 시작한 목사님이 있습니다. 목회의 시작은 나보다 한참 늦지만 신학대학의 입학은 나보다 5년 선배입니다. 그 분은 신학대학을 졸업하고 목회 대신 사업을 했습니다. 큰 사업은 아니었어도 나름 성공적으로 사업을 운영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 성공은 오래가지 못했습니다. 모든 것을 다 잃어버린 그는 결국 목회의 길로 돌아와 목사가 되었습니다. 

 

목회의 길도 순탄하지만은 않았습니다. 사회생활의 습관과 때가 쉽사리 빠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많은 시행착오와 부단한 수행 끝에 지금은 어느 목회자 못지않은 훌륭한 목사가 되어 목회하고 있습니다. 

 

사도행전에 “가시채를 뒷발질하기가 네게 고생이니라”(행 26:14)는 말씀이 있습니다. 예수님이 그리스도인들을 박해하는 바울에게 하신 말씀입니다. 

 

‘가시채’로 번역된 헬라어 ‘켄트론(kentron)’은 끝이 뾰족한 소몰이용 막대기를 말합니다. 밭에서 쟁기질을 할 때에 소는 멈추지 말고 밭가는 이의 의도대로 앞을 향하여 똑바로 가야 합니다. 그런데 소가 똑바로 향하지 않거나 멈추면서 다른 짓을 하면 밭가는 이는 ‘가시채(켄트론)’로 소의 엉덩이를 찌릅니다. 

 

그런데 소가 자신의 엉덩이를 찌르는 ‘가시채’에 뒷발질을 할 때가 있습니다. 자기가 하고 싶은 대로 하도록 그냥 내버려 두라는 반항의 표시인 것이지요. 하지만 그런 행동은 자신의 발만 더 아프게 할뿐 입니다. 

 

예수님은 바울을 복음의 쟁기로서 세상을 밭가는 소로 사용하기를 원하셨습니다. 하지만 그는 예수님의 계획과는 다르게 행동했습니다. 오히려 반항하며 ‘가시채에 뒷발질’만 했던 것이지요. 그런 바울이 결국엔 길들여진 소가 되어 죽기까지 아시아와 유럽을 다니며 복음의 쟁기질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러고 보면 순탄하다하여 그것이 꼭 복은 아니며, 고통스런 ‘가시채’로 찔림을 받는다하여 그것이 꼭 나쁜 것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그 ‘가시채’가 있기에 자신이 똑바로 가지 못하고 있음을 인지할 수 있고, 주인의 뜻이 무엇인지를 깨달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업에 실패한 후 늦은 나이에 돌고 돌아 주님의 종이 된 그 목사님이나 그리스도인들을 박해하는 일에 자원하여 앞장섰던 바울이 도리어 그리스도를 증거하는 일에 목숨을 바치게 된 것도 결국 그 ‘가시채’의 덕분이기 때문입니다. 

 

이제는 나의 기도를 바꾸려고 합니다. 모든 일에 순적한 것도 감사할 일이지만, 나의 가는 길이 바르지 못할 때에는 주님의 ‘가시채’를 아끼지 말아달라고 기도하려 합니다. 

이승주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교육 생활 문화

SNS TV

포토뉴스

예술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