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10.16 (토)

  • 흐림동두천 12.3℃
  • 흐림강릉 17.5℃
  • 흐림서울 11.6℃
  • 흐림대전 15.1℃
  • 흐림대구 17.0℃
  • 울산 14.5℃
  • 흐림광주 16.9℃
  • 부산 14.3℃
  • 흐림고창 16.3℃
  • 흐림제주 18.4℃
  • 구름많음강화 10.4℃
  • 흐림보은 14.9℃
  • 흐림금산 15.4℃
  • 흐림강진군 17.3℃
  • 흐림경주시 15.5℃
  • 흐림거제 15.4℃
기상청 제공

생활/건강

[전종완 원장의 건강칼럼] 치과 선택 시 고려사항은?

URL복사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정길종 기자 | 추석명절 연휴가 마무리되었다. 추석명절에 가족간 서로 덕담도 하고 맛있는 음식을 나눠 먹는 분위기에서 유독 연세가 많으신 부모님께서는 식사를 잘하시지 못해서 안타까우신 분들이 많으리라 사료된다.

이번 모임에 가족 간에 부모님 임플란트 수술을 해드리려고 많은 논의를 한다. 그렇다면 어떤 치과에서 임플란트 수술을 받는 것이 좋을까?

 

▲치과 선택 시 집에서 가까운 치과를 고려한다. 많은 환자분들이 소개받고 멀리서 오는 경우가 종종 있다. 물론 여러 가지를 고려해서 거리와 관계가 없는 경우에는 상관이 없겠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에는 집에서 가까운 치과에서 임플란트 수술을 받는 것이 편하다. 향후 AS 발생 시 치과가 가까우면 이로운 점이 많기 때문이다.

 

▲임플란트 수술 경험이 많은 치과를 선정해야 한다. 임플란트 수술 경험이 많은 치과에서 수술받는 것을 권해드린다. 임상경험은 이론을 바탕으로 의사가 얼마나 경험이 많은가를 판단하는 기준이다. 많은 수술 경험이 있다면 다양하고 경험이 많아 임플란트 수술 시 실패율을 낮출 수 있다.

 

▲한 지역에서 오랫동안 진료한 치과를 선택해야 한다. 요즘 들어 치과가 많이 생겨나기도 하고 폐업하는 치과도 많다. 한 지역에서 오랫동안 치과를 운영해온다는 사실 만으로 환자 치료결과가 좋았다고 볼 수 있다. 여기에 환자와 유대관계가 좋았기에 가능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가급적 한 지역에서 오랫동안 진료한 치과를 선택하고 판단이 어렵다면 적어도 5년 이상 진료한 치과에서 임플란트 수술받기를 권하는 바이다.

 

▲가격이 너무 저렴한 치과는 피하는 것이 좋다. 앞서 설명한 바와 같이 치과가 많이 생겨나고 출혈 경쟁도 심한 편이다. 하지만 치과에서 들어가는 재료비, 기공비용, 디지털 장비, 지속적인 진료를 하기 위한 케어 비용을 고려하면 가격이 무조건 저렴한 치과는 피하는 것이 좋다. 가격이 저렴하면 분명히 다른 부분에서 부족한 진료서비스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임플란트는 단순히 가격이 아니라 환자에게 맞는 임플란트 선택, 보철옵션, 뼈이식 종류에 따른 비용이 다 다르기에 임플란트 수술 결정 전 상담을 통해서 상세히 알아보고 결정하는게 좋다.

 

▲최소한 3군데 정도 치과에서 상담 받기를 권장한다. 치과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병원마다 치료 계획과 비용이 상이할 수 있다. 2~3군데 상담을 받아보고 환자에게 맞는 병원을 선택하는 것을 권한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전라북도 2021 지방자치단체 인권증진협의회 개최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수준 기자 | 전북도는 15일 국가인권위원회 광주인권사무소와 공동으로 ‘2021 지방자치단체 인권증진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방자치단체 인권증진협의회는 광주인권사무소가 주관하여 전북, 광주, 전남, 제주 등 광역지자체와 기초지자체간 인권증진 협력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2019년에 구성했다. 협의회는 각 기관 간 인권정책에 대한 공유 및 의견 소통을 통해 지역사회 인권보호 및 증진을 위해 필요한 협력사항에 대해 논의해오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특히, 인권정책의 우수사례로 인권마을 만들기 사업의 대표 사례인 광주광역시 풍암마을 ‘풍두레’ 박종평 대표와 실제 추진과정에서 겪은 생생한 현장경험을 공유하고 사업성과 및 과제에 대해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도내 노동인권의 현장이지만 폐업 후 25년간 방치되었던 폐공장 시설에서 다목적 주민복합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팔복예술공장을 소개하고 견학 프로그램도 진행하는 등 전북도 인권문화역사의 한 부분을 공감하고, 다양한 인권존중 문화 확산을 위한 방안도 모색했다. 염경형 전북도 인권담당관은 “인권은 시간이 지날수록 중요해지는 삶의 가치”라며, “각 지역별 특색에 맞는 인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