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3.02 (토)

  • 맑음동두천 -10.0℃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8.0℃
  • 맑음인천 -7.2℃
  • 맑음수원 -8.3℃
  • 맑음청주 -6.4℃
  • 맑음대전 -7.4℃
  • 맑음대구 -5.3℃
  • 맑음전주 -5.7℃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5.3℃
  • 맑음부산 -4.6℃
  • 맑음여수 -4.1℃
  • 제주 1.8℃
  • 맑음천안 -8.6℃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기획특집

장위4구역 논란, 들어나지 않는 진실은?[이슈기획_확파(DIG UP)]

조합장 측의 언론사 고소로 이어져 혼탁양상
장위4구역 주택 재개발 조합장 선거 선관위 오명 남기나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조성범기자 | 지난 1월 12일 자 본지 “장위4구역 주택개발 논란”편 기사가 나간 후, 장위4구역 조합장 김 씨를 향한 위조 서면 관련 기사가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보도기사에 관련해 선관위와 김 조합장 측에선 사실관계를 정확히 밝혀 정정 요청을 하는 것이 맞으나 오히려 반성과 양심선언이 아니고 본인들의 허물을 덮으려고 본 언론사를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하여 정정 보도와 손해배상 청구를 진행했다. 

 

김 조합장은 해당 언론사에 전화를 걸어 "진짜 기자가 전화하는 것일 줄 몰랐다"고 말을 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해당언론사 기자는 "처음 제보 관련 이야기가 있어서 충분히 조합장님 이야기를 충분히 듣고 수렴하겠다"고 말했으며, 조합장 측에서 다시 전화하여 변론 자료와 의견을 전달할 수 있도록 전달했으나 아직 김 조합장 측으로부터 어떠한 답변이나 자료도 받지 못한 상태라고 한다. 

 

데일리연합 편집국장은 취재가 진행될수록 선관위 및 전 조합장 의혹이 더 불거지고 전국적으로 아파트 조합들의 문제점들이 끊이지 않고 있는 요즘 장위4구역에 관련한 고소·고발 추가건 관련 또한 필요시 국회의원실 협조를 통한 검경 조사가 제대로 이루어진 것인지 추가조사가 이루어질 경우 유착관계는 없는지 전방위적으로 투명한 조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언론중재위원회 재소는 말 그대로 양측의 입장을 중재하는 재소이다.

 

이미 조합장의 제대로 된 항변도 안 되는 녹음파일이 공개되었지만, 선관위조차 손 놓고 제대로 된 검증절차 및 감사시스템을 마련하지도 않은 상태로 보인다.

 

문제가 있다면 언중 위 재소 또한 조합장 후보가 하는 것이지 중립을 지켜야 하는 선관위원이 문제점이 발견되고 녹취록까지 나오고 기소중지를 무혐의라 말하는 입장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다.

 

선거만 이기면 된다는 입장으로 단체 카카오톡에 언론보도를 가짜뉴스로 규정 거짓 정보로 선거단을 교란하는 것이야말로 허위사실유포에 해당이 된다.

 

보도가 나간 후 추가제보들이 속속 들어오고 있는 상황에서 심층취재가 이루어지며 많은 자료가 입수되며 사실 중심으로 보도가 되고 있다.

 

수차례 항변하고 싶거나 입증할 수 있는 자료를 달라고 했음에도 전혀 그 행위 없이 가짜뉴스라고 규정지은 행위 근거가 무엇인지 조합장과 선관위원은 밝혀야 할 책임이 있다.

 

본 언론사는 해당 당시 제보자와 취재를 통한 문제점을 확인 자료를 취합하고 사실 중심에 의한 취재를 통해 보도준칙에 맞추어 보도를 진행하고 있다.

 

재개발에 관련한 수많은 문제가 야기되는 부분에서 조합장과 선관위원의 상식적이지 않은 행위를 멈추고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다.

 

또한, 언중위 재소를 보도가 문제가 있고 결정된 것처럼 말하는 행위는 근절돼야 하며 이 또한 허위사실유포에 해당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