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3.02 (토)

  • 맑음동두천 -8.2℃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7.1℃
  • 맑음인천 -6.7℃
  • 맑음수원 -6.5℃
  • 맑음청주 -5.0℃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4.0℃
  • 맑음전주 -4.7℃
  • 맑음울산 -3.5℃
  • 맑음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9℃
  • 구름많음여수 -3.7℃
  • 제주 1.4℃
  • 맑음천안 -5.4℃
  • 맑음경주시 -4.3℃
  • 구름많음거제 -1.6℃
기상청 제공

기획특집

허영인 SPC, 검찰수사관에 600만원 향응제공…국가공권력도 쥐락펴락

허영인 SPC 압수수색 당시 해당 수사관 회장실 직접 담당
황재복 대표 검찰의 내부보고서 토대로 검찰수사 대비 정황도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주언 기자 | SPC 그룹의 허영인 회장이 검찰 수사관에게 600만원대의 향응을 제공하고, 압수수색 정보와 수사팀 내부 보고서를 전달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이에 따라 검찰은 해당 수사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였으며, SPC 백모 전무도 수사 기밀을 전달받고 향응을 제공한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하였습니다.

 

이 사건은 2024년 2월 2일 JTBC의 보도에 따르면 드러나게 되었으며, 검찰은 SPC가 김씨 수사관에게 향응을 제공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수사를 진행 중입니다. 이와 더불어 SPC의 압수수색 당시 해당 수사관이 허영인 회장실을 직접 담당했으며, 황재복 대표가 검찰의 내부보고서를 기반으로 검찰수사를 대비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해 2023년에는 서울중앙지검이 허영인 회장을 배임 혐의로 압수수색하였는데, 이때 SPC가 검찰 수사관에게 뇌물을 주고 수사 정보를 빼낸 혐의가 발각되었습니다. 검찰은 백모 전무의 휴대전화 등을 통해 수사 단서를 입수하고, 백모 전무가 금품을 건네거나 수사정보를 전달할 때마다 황재복 대표에게 보고한 대화 기록을 찾아냈습니다.

 

이번 사건을 통해 허영인 SPC 회장은 검찰과의 공관계를 악용하여 수사 기밀을 유출하고 뇌물을 제공한 혐의로 수사를 받게 되었습니다. 허영인 회장에 대한 이번 사태로 인해 그의 리더십과 기업의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에 대한 신뢰가 흔들리고 있으며, 향후 SPC의 지속 가능한 발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전망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