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4.12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인천 2.1℃
  • 흐림수원 3.7℃
  • 청주 3.0℃
  • 대전 3.3℃
  • 대구 6.8℃
  • 전주 6.9℃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여수 8.3℃
  • 흐림제주 10.7℃
  • 흐림천안 2.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기획특집

박지원 두산에너빌리티, 회계처리기준 위반으로 과징금…증선위 조치 의결[이슈기획_확파(DIG UP)]

감사인지정과 소속 공인회계사에 대한 감사업무제한
회계처리기준 위반으로 과징금 부과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주언 기자 |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가 두산에너빌리티의 회계처리기준 위반으로 과징금과 조치를 내렸다.

 

박지원 전 두산중공업(두산에너빌리티)에 대한 조사 결과, 회계 조작은 '고의'가 아닌 '중과실'로 결론 지었다.

 

증선위는 두산에너빌리티가 사업보고서 등에 대한 조사·감리결과 재무제표를 작성·공시할 때 인도 자회사 손실을 적절한 시기에 반영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증선위는 박지원 두산에너빌리티에 대해 자본시장법상 과징금을 부과했다. 대표이사 2명 각각에게 2000만원, 12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으며, 회사 및 전 대표이사에 대한 과징금 부과는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또한 감사인지정 3년 및 전 대표이사에 대해 해임권고 상당하는 조치를 내렸다.

 

회사의 재무제표를 감사하면서 회계감사기준을 위반한 삼정회계법인 및 소속 공인회계사에 대해서도 감사업무제한 등의 조치를 내렸다.

 

이에 따라 삼정회계법인 소속 공인회계사 A는 박지원 두산에너빌리티에 대한 감사업무제한 1년 등을 받게 되었으며, 공인회계사 B 및 C에 대해서도 각각의 조치가 이루어졌다.

 

증선위는 두산에너빌리티의 회계 조작은 중과실로 보고, 고의적 조작으로 인한 검찰 고발 및 주식 거래 정지는 결정하지 않았지만, 최대 과징금을 부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치를 통해 증선위는 자본시장의 투명성과 안정성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김영록 전남도지사, 고부가 농수산식품산업 육성 구상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권희 기자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고부가가치 농수산식품산업 육성 방안을 구상하기 위해 수출용 냉동김밥 생산 공장과 인공지능 무인자동화 스마트팜 등을 잇따라 방문해 현장의 우수 사례를 살폈다. 김영록 지사는 12일 수출용 냉동김밥 생산을 준비하는 장성 현대푸드시스템을 방문했다. 현장에는 김한종 장성군수와 박현숙·정철·김회식 전남도의원 등 20명이 함께했다. 장성 현대푸드시스템은 지역 농산물로 만든 삼각김밥·도시락 등을 이마트24 편의점 등 1만여 매장에 공급해 지역 농산물 소비 촉진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는 향토기업이다. 이같은 역량을 기반으로 세계적 케이(K)-푸드 인기에 선도적으로 대응해 수출용 냉동 김밥, 잡채 등 자체 생산 기반을 구축, 북미·유럽 등 세계시장을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윤미숙 현대푸드시스템 대표는 “도 지원으로 수출용 냉동김밥 생산 시설 확충을 차질없이 추진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지역 농산물을 활용한 다양한 제품 개발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지사는 “전남 농수산식품이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도록 농수산식품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