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5.17 (금)

  • 구름조금동두천 21.1℃
  • 구름조금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21.7℃
  • 구름많음인천 21.0℃
  • 구름조금수원 22.2℃
  • 구름많음청주 23.0℃
  • 구름많음대전 22.7℃
  • 구름조금대구 24.1℃
  • 구름많음전주 23.6℃
  • 맑음울산 24.4℃
  • 구름조금광주 22.5℃
  • 맑음부산 23.0℃
  • 구름조금여수 21.4℃
  • 맑음제주 22.6℃
  • 구름많음천안 22.2℃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1.8℃
기상청 제공
배너

DL이앤씨 서영재 신임대표, 울릉공항 공사현장에서 참사, 9번째 사망자 발생 취임 2일만에 오너십 최대 위기

DL그룹 이해욱 회장 국회 청문회에서의 말뿐인 반성... ESG 책임경영과 오너리더십 책임 다시 도마위
DL이앤씨 울릉공항 공사현장에서 다시 한 참사, 9번째 사망자...

 

 

데일리연합 (아이타임즈M 월간한국뉴스신문) 주언 기자 | ‘중대재해 최다 발생’ 기업인 DL이앤씨[0375500](옛 대림산업, 서영재 신임대표) 의 울릉공항 공사현장에서 또 사망 사고가 발생했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후 DL이앤씨에서는 8번의 중대재해로 9명이 목숨을 잃었다.

 

8일 오전 11시쯤 경북 울릉군 공항 건설공사 현장에서 하청노동자 A씨(64)가 숨지는 중대재해가 일어났다. A씨는 땅을 파던 굴착기에서 밀려 내려온 흙에 매몰돼 목숨을 잃었다.

 

노동부는 현장에 작업중지 조치를 내리고 산업안전보건범 및 중대재해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2022년 3월13일 서울 종로구 건설현장에서 작업자가 전선 포설 작업을 하다가 이탈된 드럼에 맞아 숨졌다. 같은해 4월6일 경기 과천에서 굴착기와 기둥 사이 끼임 사고로 1명이 숨졌고, 8월5일 경기 안양에서 콘크리트 타설 작업 중 부러진 펌프카 붐대에 맞아 2명이 목숨을 잃었다.

 

두 달 뒤인 10월20일엔 경기 광주의 한 건설현장에서 크레인 붐대 연장 작업을 하던 노동자가 붐대에서 떨어져 사망했다.

 

지난해 7월4일에는 경기 의정부 건설현장에서 작업자가 콘크리트 타설장비를 끌어올리던 작업 중 콘크리트가 무너져 타설장비에 깔려 숨졌다.

 

8월3일에는 서울 서초구의 한 건설현장 전기실에서 양수작업을 하던 노동자가 물에 빠져 목숨을 잃었다.

 

8월11일에는 부산 연제구 건설현장에서 창호교체 작업을 하던 작업자가 추락해 사망했다.

 

DL이앤씨는 서울 종로구, 경기 과천, 안양, 광주, 의정부, 서초구, 부산 등 각지에서 중대재해를 지속적으로 일으키며 총 9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중대재해법 시행 후 단일 기업 중 가장 많은 중대재해가 발생한 기업이다.

 

 

DL그룹 이해욱 회장은 지난해 12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산재 청문회’에 출석해 “말뿐만이 아닌 먼가 변화를 주는 기업이 되겠다.”며 “가장 안전한 현장을 운영하는 회사로 거듭나겠다”고 했다.

 

하지만 이해욱 회장의 이러한 말은 잇따를 중대재해로 공염불에 그쳤다. 잇따른 중대재해로 DL이앤씨는 정치권과 시민사회에서 뭇매를 맞은 이해욱 DL그룹 회장은 사건 발생 이후에도 책임 회피를 시도했다. 지난해 국정감사에 출석하지 않고 해외 출장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었다.

 

논란이 일자 DL이앤씨측은 부산 공사현장에서 숨진 고 강보경씨(29)의 유족이 본사 앞에서 농성에 나선 지 3개월 만인 지난해 11월 사측의 사과와 자체 사고조사 및 재발방지대책 수립, 손해배상금 지급 등을 유족과 합의했다. 하지만 재발방지 약속 6개월 만에 또 사망사고가 일어났다.

 

 

지난 10일 DL이앤씨는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서영재 전 LG전자 전무(57·사진)를 대표로 선임하고 신사업 개발, 리스크 관리, 혁신 등 3대 핵심 과제 추진에 적극 나셨다.

 

하지만 DL이앤씨가 끊임없는 중대재해 발생이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새롭게 출범한 서영재 號가 바로 서기 위해선 현재의 급한 불부터 책임을 지고 수습해나가야 할 것이다.

 

이틀전(10일) 출범한 서영재 號의 가장 큰 위기를 떠안고 있는 지금 서영재 신임대표의 ESG 경영방향과 리더십이 가장 크게 부상하고 있다.

 

서영재 신임대표는 경영안정화와 지속적인 중대재해발생이 일어나는 가운데 오너의 책임경영 두 마리 토끼를 어떻게 잡고 가야할지 신임대표로써 가장 큰 숙제를 떠안게 된 것이다.

 

 

앞으로 DL이앤씨 서영재 신임대표는 빠른 기일내에 사고를 수습하고 이번 사고를 계기로 안전관리체계를 강화하고 노동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대책을 마련해야할 것이다.

 

또한 사고로 인한 피해자와 가족들에 대한 보상과 더불어, 이번 사건을 통해 안전관리체계의 개선에 힘써야 할 것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SNS 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