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RSS
맨위로

야월교회 순교기념관, REPORT, 김삼환목사 설교

등록일 2021년01월15일 10시2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12년 전, 2009년 야월교회 기독교인 순교기념관 준공 예배가 있었다. 이날 한국교회역사연구원 김수진 원장과 총무 이성용이 참석을 하였었다. 이날 김삼환 목사는 “순교자의 신앙 본받아 복음의 증인이 되자”란 설교였다. 북한 공산군이 행한 꿈찍한 종교 탄압이었다.

 

야월도 교회의 시작은 이러하다. 1908년 4월 5일 광주 선교부에서 사역하던 배유지(E. Bell) 선교사가 목포에서 배를 타고 항해하던 중 야월도를 발견하고, 이곳에서 섬 주민들 몇 사람을 모아 놓고, 첫 예배를 드린 것이 야월교회의 시작이었다.




야월리는 영광군 염산면에 속한 섬이었으며, 당시 사람들은 야월도라고 불렀다. 그 섬에 가려면 염산면 봉남리 선창에서 배를 타고 가곤 하였다. 해방되어 간척 사업을 하여 육지가 되었고, 야월도의 그 넓은 들녘은 염전이 되어 많은 소금을 생산하게 되어 야월 소금은 전국적으로 유명했다. 소금으로 편안하게 살고 주일이면 온 마을 사람들이 야월교회에 모여 예배하며 사는 축복의 마을이었다. 그런데 6․25 전쟁이 일어나 인민군들의 탄압으로 고난의 역사가 시작되었다. 이 일로 염산교회와 야월교회는 인민위원회 사무실로 징발당하고 이 지역은 인민군들의 세상이 되고 말았다.

 

그러나 9월 28일 유엔군과 국군이 광주에 진주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곧 영광에도 수복이 되리라고 믿고 있었지만 후퇴하지 못한 인민군들의 횡포를 만나고 말았다. 인민군들은 이성을 잃고 염산교회 교인들을 한자리에 모이게 하고 그 자리에서 새끼줄로 묶어 염산교회 가까운 수문(水門)으로 끌고 가 바다에 던지고 말았다. 때마침 수문의 물과 함께 서해바다로 내려가는 바닷물에 모두 순교하고 말았다. 이 일로 김방호 목사를 비롯해서 77명의 순교자를 내고 말았다.

 

그 교회에서 멀지 않는 야월교회도 후퇴하지 못한 인민군들이 교인 65명을 교회당에 모이게 하고, 그 교회에서 모두 순교하는 비극을 만나고 말았다. 6․25 전쟁이 끝난 후 1953년 안창권 전도사가 야월교회를 재건하였지만 ‘예수 믿고 망한 동리’라는 소문으로 끝내 그는 떠나게 되고 그 후 몇 사람의 목회자가 지나갔다.


1988년 배길량 목사가 이곳에 파송 받았고, 그는 부임하자마자 순교자의 피가 헛되지 아니하게 광주노회가 모일 때마다 야월교회 순교자 이야기를 하였다. 이때 노회원들이 감동을 받고 ‘순교기념탑’을 세우자는 여론확산이 되어, 1990년 야월교회 뜰 안에 6미터 높이의 ‘순교기념탑’이 건립이 되었다. 그 후 배길량 목사는 순교자 기념관을 설립하기 위해 130여명의 신도들과 기도하던 중 총회에 헌의를 하였다. 뜻하지 않게 모금 운동을 허락받자 전국을 다니면서 모금 운동을 전개하였다.

 


 

이렇게 해서 모아진 2억 1천만원에 전남 영광군으로부터 24억을 지원받게 되었다. 여기에 2,100평의 대지를 매입하고 ‘기독교인 순교기념관’을 신축하였다. 1층과 2층에는 순교자들의 역사가 잘 정리되었다. 이곳에는 상처받은 두 손을 들고 기도하는 모습이 있는데 그 내용은 ‘용서와 사랑’을 표시한다. 이곳에 가기만 하면 예수님의 사랑이 얼마나 큰가를 체험 할 수 있는 좋은 장소가 되고 있다.

 

김수진 교수 한국교회역사연구원 원장. 이성용 기자.

 
이성용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교육 생활 문화

SNS TV

포토뉴스

예술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