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RSS
맨위로

‘백종원 전담 저격수?’ 황교익, 이쯤 되면 논란제조기

등록일 2018년12월14일 19시0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요리연구가 백종원을 재차 언급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지금까지 묵묵부답으로 응했던 백종원 역시 이번엔 황교익에 관해 입을 뗐다

지난 11일 황교익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황교익TV>를 통해 다섯 가지 맛 이야기두 번째 에피소드단 맛을 공개했다황교익은 해당 영상에서 단 맛이 인간에게 얼마나 유해한지단맛을 선호하는 사회적인 현상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백종원을 거듭 언급했다. “백종원이 TV에서 가르쳐주는 레시피를 따라 해봤자 그 맛이 나지 않는다손이 달라서가 아니라 레시피에 빠진 게 있기 때문이다결정적인 건 MSG차이라며 음식의 쾌락을 제대로 즐기려면 백종원의 레시피를 버려야 한다고 덧붙여 백종원을 향한 공개적인 비난을 가했다

황교익은 과거에도 몇 차례나 백종원을 저격해왔다. MBC <마이리틀 텔레비전방영 당시 슈가보이라는 별명으로 승승장구하던 백종원을 향해 백종원을 디스하는 것이 아니다설탕을 처발라서 팔든 먹든 그건 자유다욕할 것도 없다문제는 방송이다아무 음식에나 설탕 처바르면서 괜찮다고 방송하는 게 과연 정상인가 따지는 것이라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 바 있다

지난 10월에는 자신의 SNS를 통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진행한 막걸리 블라인드 테스트를 꼬집으며 백종원 골목식당 막걸리 퀴즈에서 12개 막걸리 중 식당 주인은 2백종원은 3개 맞혔다방송은 백종원이 다 맞힌 것처럼 편집하였다며 내 지적 이후 백종원이 3개 맞힌 것으로 방송 화면을 수정하였다제작진은 조작을 시인한 것이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또다시 백종원을 향해 저격했다.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던 백종원은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첫 입장을 밝혔다. “황교익 평론가는 글로만 안다음식과 관련 좋은 글을 많이 썼던 분으로 존경했지만 지금은 아닌 것 같다며 솔직한 심정을 드러냈다이어 막걸리 테스트 조작 주장에 대해서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제작진도 자신의 일에 대한 회의감을 느낄 정도라며 덧붙였다백종원은 황교익이 설탕과 MSG 관련하여 저격하는 부분에 대해서 황 평론가의 유명세를 상승시킬 것을 우려한다며 그 부분에서는 대응하지 않을 것임을 밝혔다

14일 황교익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논란이 됐던 자신의 유튜브 영상을 언급했다그는 황교익 TV 유튜브 채널이 개설하고 24시간도 안 돼 폭파당했다신고가 많이 들어왔다고 한다며 보통 저를 싫어하는 분이 와서 한 게 아니라 뭔가 의심스러운 게 있다고 이번사건에 대한 의문점을 제시했다

또한 표현의 자유를 주장하면서 의견을 달리할 수는 있다어떤 사람은 싫어하고 좋아할 수도 있다하지만 싫어한다고 하더라도 그 사람이 말하는 것을 허위 신고로 차단할 수는 없는 거다이거는 한국 사회가 가지고 있는 고질적인 나쁜 관습 같은 거다말하지 말라고 하는 거랑 똑같은 것 아니냐며 분노했다

누리꾼들의 숱한 비판과 비난을 받아내면서도 황교익은 평론가로서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하지만 계속되는 잡음에 피로감을 느낀 대다수 누리꾼들이 등을 돌린 상황이다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참 피곤하게 산다내가 백종원이면 환멸이 났을 것”, “보는 사람이 지친다점점 도를 지나친다” 등 반응을 보이며 황교익을 향해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Editor 이수민 | Photo 더본코리아·tvN 제공



데일리연합 & 무단재배포금지
데일리연합 연예뉴스팀 (김준호)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교육 생활 문화

SNS TV

포토뉴스

예술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