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2일wed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광고문의
OFF
뉴스홈 > 뉴스 > 교육/복지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학 캠퍼스의 남는 공간을 활용해 소규모 첨단산업단지를 조성
등록날짜 [ 2019년05월16일 04시05분 ]
 
[데일리연합 이권희기자의 캠퍼스줌인]      
대학 캠퍼스의 남는 공간을 활용해 소규모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이 추진된다.

  정부는 15일 제16차 경제활력대책회의 및 제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방안을 논의·확정했다.  국토교통부와 교육부, 중소벤처기업부가 함께 추진하는 이 사업은 대학 캠퍼스 유휴 부지에 기업 입주시설, 창업 지원시설, 주거·문화 시설 등을 복합 개발하는 것이다. 입주기업은 정부의 산학 협력 프로그램을 종합적으로 지원받는다.

 정부는 올해 선도 사업으로 2∼3개 캠퍼스 혁신파크를 우선 지정하고 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선도 사업 후보지는 다음달 공모에 들어가 전문가 평가를 거쳐 8월 최종 선정된다.

 캠퍼스 혁신파크 입주기업은 지속적으로 같은 공간에서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임대료 인상률 제한, 임대기간 자동갱신 협약 등의 혜택을 받게 된다. 

 또 대학이 보유한 고가의 연구 장비, 소프트웨어 등 연구시설과 컨설팅, 마케팅 등 기업의 아이디어 발굴과 사업화까지 종합적으로 지원받는다.

 이를 위해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계획 신청 시 대학·지자체·사업시행자 등이 함께 ‘산학연 협력 사업추진 협약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캠퍼스 혁신파크를 혁신성장의 플랫폼으로 구축하기 위한 정부의 지원 프로그램도 도입할 방침이다.

 인재 양성, 창업 활성화, 기업 역량 강화 등 산학 협력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기업수요 맞춤형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 해당기업 채용과 연계를 추진한다. 메이커 스페이스, 액셀러레이터 유치 등 창업지원 사업 및 대학 기술사업화 펀드 등도 연계 지원할 예정이다. 

 캠퍼스 혁신파크 안에는 대학 여건에 따라 문화·복지·체육시설, 직장 어린이집, 차량 공유가 가능한 스마트 주차장 등의 설치도 검토된다.

 또 재학생, 창업자 등 산학연 협력 참여자를 위한 ‘산학연 협력주택(행복주택)’ 공급, 중소기업 취업청년에 대한 전세자금 저리융자 등도 이뤄질 예정이다. 입주기업이 주변 아파트나 오피스텔 등을 종사자 숙소로 제공할 경우 임차비도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향후 캠퍼스 혁신파크가 조성되면 청년층이 선호하는 IT·BT·CT 등 첨단산업의 일자리가 각 파크당 1300개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캠퍼스 혁신파크가 지역의 발전을 촉진하는 명실상부한 혁신 허브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선도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범정부 차원의 지원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무단전재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이권희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새만금개발청, 청소년 진로체험 프로그램 운영 (2019-05-16 04:35:00)
생활IN) 올해 하반기, 새로운 명품 케이무크 강좌들을 제공 (2019-05-12 04: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