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네이버톡톡
맨위로

교육포커스] 학교 밖 청소년의 건강관리와 질병 예방·조기발견을 위해 ‘정기 건강검진’ 실시

등록일 2020년05월14일 04시3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데일리연합 이권희기지의 교육포커스]     여성가족부는 학교 밖 청소년의 건강관리와 질병 예방·조기발견을 위해 2016년부터 ‘정기 건강검진’을 실시하고 있다. 

 만 9세 이상 만 18세 이하 학교 밖 청소년*이면 누구나 지정 검진기관을 통해 무료(전액 국고 지원)로 건강검진 및 확진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정기검진 주기(3년)에 따라 건강검진을 받고 3년이 지난 학교 밖 청소년은 다시 건강검진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올해는 검진 신청방법 및 검진 안내 방식 등을 개선하여 보다 편리하고, 빠르게 건강검진을 받을 수 있다. 기존에는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를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신청해야 했으나 올해부터는 이메일 신청도 가능하게 하였고, 건강검진 신청 후 검진표 수령까지 최장 4주까지 걸리던 소요기간이 하반기부터는 1주로 크게 단축된다.

 건강검진을 받기 원하는 학교 밖 청소년은 꿈드림 누리집(www.kdream.or.kr)에서 신청서 양식을 내려 받아 구비서류와 함께, 지역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에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꿈드림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건강검진 후 치료가 필요한 저소득층 청소년에게는 ‘위기청소년 특별지원’과 지역사회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추가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다. 

 ‘위기청소년 특별지원’은 지역사회 청소년안전망을 통해 사회·경제적으로 어려움이 있는 만 9세 이상 만 18세 이하 위기청소년(① 보호자가 없거나 실질적으로 보호자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청소년  ② 학교 밖 청소년 ③ 비행·일탈 예방을 위해 지원이 필요한 청소년)에게 국가가 치료·수술비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또한, 중앙보훈병원을 비롯한 전국 6개 보훈병원(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에서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치과, 내과, 산부인과, 안과 등의 치료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지난해 건강검진을 받은 학교 밖 청소년은 총 6,063명으로 ‘18년 (5,134명) 대비 18% 증가한 것으로, 청소년에게 친숙한 페이스북, 유튜브 등을 통한 온라인 홍보를 강화하고, 출장 건강검진 및 검진기관을 확대한 것이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2019년 학교 밖 청소년 건강검진 결과, 체질량지수(BMI, 체중을 신장의 제곱으로 나눈 값)를 기준으로 한 비만율은 23.9%로 전년 대비 1.7%포인트 감소하였으며, 치아우식증 유병률은 25.5%로 4.1%포인트 감소하여 비만과 치아건강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코로나19를 계기로 건강에 대한 관심과 중요성이 높아진 시기로 질병예방 관련 건강교실 운영과 출장검진 등을 강화할 예정이다.

 여성가족부 청소년정책관은 “건강관리의 첫걸음은 정기적인 건강검진에 있다”라며, “학교 밖 청소년들이 제때 건강검진을 받아 자신의 건강상태를 파악하고 조기에 질병을 관리할 수 있도록 국가에서 지원하는 정기 건강검진을 많이 신청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무단전재및 재배포금지]
이권희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교육 생활 문화

SNS TV

포토뉴스

예술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