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네이버톡톡
맨위로

국제포커스] 130여 개 국가에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 및 문화·예술 부문 대응 방안 공유

등록일 2020년04월24일 04시2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데일리연합 이권희기자의 국제포커스]     유네스코가 개최한 코로나19 관련 문화장관 화상회의에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 및 문화·예술 부문 대응 방안을 오영우 제1차관이 발표했다고 문화체육관광부가 밝혔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로 인한 전 세계적 위기 상황에서 국제적 연대를 통한 문화 분야 대응 방안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 세계 130여 개 국가의 문화 장관 및 차관, 고위급 인사들은 ‘코로나19 확산이 문화 분야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주제로 각국의 대책과 전략을 공유했다.

  오 차관은 국제적 협력이 요구되는 시기에 열린 이번 회의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 집중적인 진단과 추적을 통한 신속 격리 및 치료, ▲ 승차 진료 등 창의적인 방법을 활용한 검사기간 단축 및 접촉의 최소화, ▲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한 지역사회 감염 차단 등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소개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국민의 문화·예술 소비는 감소하고, 공연·전시·영화 제작은 연기 또는 취소되고 있어 관련 산업 피해가 지속될 것으로 우려를 표하면서, 비대면을 통한 참여 확산과 온라인 콘텐츠 소비 증가 등 문화·예술 환경의 변화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에 한국 정부는 문화예술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적 동력을 제공하고 변화된 문화예술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비대면으로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고, 문화예술 창작활동이 계속돼 문화·예술 생태계가 회복될 수 있도록 자금·고용·세제 지원을 하고 있음을 발표했다.
 
  또한 오 차관은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일상적인 삶과 미래에 크게 영향을 받고 있고, 특히 문화·예술 생태계가 약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화상회의는 각국의 코로나 대응경험과 문화정책을 공유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라며, “이번 회의를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전 세계적 협력 발판을 마련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무단전재및 재배포금지]
이권희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교육 생활 문화

SNS TV

포토뉴스

예술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