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9.24 (토)

  • 맑음동두천 10.3℃
  • 맑음강릉 16.6℃
  • 맑음서울 14.2℃
  • 구름조금대전 12.4℃
  • 구름많음대구 16.6℃
  • 맑음울산 16.3℃
  • 맑음광주 15.4℃
  • 맑음부산 17.8℃
  • 구름조금고창 12.5℃
  • 구름조금제주 19.4℃
  • 맑음강화 13.5℃
  • 구름많음보은 10.0℃
  • 구름많음금산 10.7℃
  • 구름조금강진군 16.3℃
  • 맑음경주시 14.9℃
  • 맑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서울시 7만 호 상생주택 공급하기로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대희 기자 |  서울시가 민간 토지를 활용해 '상생주택'으로 공공주택 공급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기존 장기전세주택의 업그레이드 모델인 '상생주택' 후보지 선별을 끝내고 조례 제정 등 본격 공급을 위한 준비에 들어갔시다고 밝혔다.

시는 2026년까지 상생주택을 포함한 장기전세주택의 7만호 공급을 목표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상생주택'은 기존에 공공이 택지 개발을 통해 직접 짓거나 재건축·재개발 등 민간 정비사업에서 나오는 단지 일부를 매입하는 방식으로 추진해 온 장기전세주택 공급을 민간으로 확장, 민간 토지에 주택을 건설해 장기전세 형태로 공급하는 사업이다.

지난 5월 서울시는 민간 토지에 주택을 건설해 장기전세주택으로 제공하는 '상생주택' 사업 대상지를 공모했다. 총 22개소가 지원한 가운데 6월 최종 후보지 10개소를 선별했다. 현재 사업 검토와 상호 협의 등 대상지별로 절차를 진행 중이다.

선별된 대상지 10개소 중 민간과 협의가 원활하게 추진되는 대상지 3~4개소에는 서울주택도시공사가 시범사업으로 직접 장기전세주택을 건설할 예정이다. 현재 건축계획 등 사업 추진을 위한 용역에 착수했다.

토지사용 협약 이후에는 신속하게 사업 인허가와 공사에 들어가 2025년 첫 상생주택 공급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시는 사업 확대를 위해 민간 토지 수시 접수도 진행할 예정이다.

청량리역 해링턴플레이스(201.5:1), DMC SK뷰(136:1), 서울숲아이파크(103:1), 왕십리 모노퍼스(101.5:1) 등 일부 단지는 평균 경쟁률의 약 10~20배로 높게 기록됐다. 

시프트(SHift)라는 브랜드로도 잘 알려져 있는 '서울시 장기전세주택'은 2007년 오세훈 시장이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도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인 공공주택 제도다. 공공임대주택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데도 기여해 왔다.

유창수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장기전세뿐만 아니라 앞으로 새로운 주택공급 모델을 지속 발굴 또는 업그레이드하여 자산, 세대 유형과 구성 등에 따라 맞춤형으로 집을 선택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식으로 주택을 공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