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04.23 (금)

  • 흐림동두천 15.8℃
  • 흐림강릉 14.0℃
  • 흐림서울 17.9℃
  • 흐림대전 19.6℃
  • 흐림대구 16.4℃
  • 구름많음울산 16.3℃
  • 흐림광주 18.8℃
  • 흐림부산 17.1℃
  • 흐림고창 19.8℃
  • 흐림제주 19.0℃
  • 흐림강화 17.9℃
  • 흐림보은 17.6℃
  • 흐림금산 18.8℃
  • 흐림강진군 18.1℃
  • 흐림경주시 13.6℃
  • 흐림거제 17.6℃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얼어붙은 금시장

URL복사
나날이 치솟는 금 가격에 거래가 실종됐다. 동네의 금은방은 물론 도매 상인들까지 금 관련 매매가 중단됐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유통이 되지 않는 그야말로 '돌'이 된 셈이다.

14일 한국귀금속판매중앙회에 따르면 지난 12일 기준 3.75g의 돌반지 소매가격은 27만원(판매가격)을 기록했다. 이는 올해초 18만원대에서 약 50% 오른 수준이다.

돌반지 가격의 상승은 국제 금 가격의 상승에서 비롯됐다. 같은 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 선물값은 전날대비 온스당 8.9달러(0.5%) 내린 1742.6달러를 기록했다. 이번 주 금값은 품귀 분위기속에 5.5% 상승해 6주 연속 올랐다.

이처럼 금 가격이 국제적으로 치솟고 있고, 돌반지 가격 마저도 동반 급등하면서 거래도 뜸해지고 있다.

정부와 귀금속업계에서 금반지 유통이라도 늘리겠다고 내놓은 1g 돌반지 또한 유통이 얼어붙기는 마찬가지다. 1g 돌반지도 7만2000원으로 올랐다. 지식경제부 기술표준원이 지난 6월에 1g 돌반지를 시장에 내놓으면서 '금값 상승에도 6만원대의 돌반지를 살 수 있게 됐다'는 문구도 무색해졌다.

하지만 현장의 목소리는 다르다. 출시된 달에만 반짝 수요가 있었을 뿐, 지난 달부터 수요가 이미 얼어붙기 시작했다고 관계자는 귀띔했다. 7~8월은 휴가철로 돌잔치가 줄어드는 계절적 요인도 있지만, 치솟는 금 가격에 아예 금반지 구매를 꺼리고 있는 게 수요감소의 원인이라도 업계 관계자는 설명했다.

한국귀금속판매중앙회 관계자는 "금반지 판매도 어렵거니와 매입도 어려운 실정"이라며 "금 관련 대형유통점들이 시장을 주도하면서 동네 금은방들은 판매도 매입도 안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그나마 돌반지의 차익을 실현하려는 수요가 있다는 것. 하지만 이 조차도 금을 유통하는 채널은 순금나라, 골드스토어, 금시세닷컴 등 대형 유통점에만 몰리고 있다는 얘기다. 때문에 이른바 '동네 금은방'은 어려움에 처해있다는 게 중앙회의 설명이다.

귀금속 소매업계 관계자는 "폐업하는 금은방들이 올해들어 부쩍 늘어났고, 신규로 등록하는 업체수도 줄었다"며 "페업 신고는 안하더라도 현장을 찾아가보면 업종을 전환했거나 간판만 걸어놓은 경우도 부지기수"라고 말했다. 영업을 하는 금은방이더라도 가게세를 못낼 정도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여‧야 함께 세종의사당 설치 이뤄내야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인숙진 기자 |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공주‧부여‧청양)이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골자로 한 국회법 개정안을 발의한 것을 36만 세종시민의 이름으로 적극 환영합니다. 이번 국회법 개정안 발의는 작년말 2021년 정부 예산안에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127억원을 편성한데 이어, 여야가 함께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해 국회법 개정에 나섰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 있는 진전이라고 생각됩니다. 수도권 집중의 폐해가 나날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국가균형발전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역사적 시대적 사명입니다. 그중에서도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와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은 핵심적인 과제입니다. 정부 부처의 대부분이 입주한 세종시에 시급히 국회 세종의사당을 건립해야 하는 당위성은 지난 2월 25일 민주당 홍성국 의원과 박완주 의원이 각각 발의한 국회법 개정안 공청회에서도 확인된 바 있습니다. 여야 모두 발의한 국회법 개정안이 상반기 중에 처리되어, 곧바로 세종의사당의 설계공모에 착수할 수 있도록 해주시기 바랍니다. 우리시는 국회 세종의사당을 조속하게 건립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