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5.15 (일)

  • 구름조금동두천 19.1℃
  • 맑음강릉 18.8℃
  • 맑음서울 19.7℃
  • 맑음대전 20.3℃
  • 맑음대구 21.6℃
  • 구름조금울산 16.7℃
  • 구름조금광주 18.6℃
  • 구름많음부산 17.3℃
  • 맑음고창 16.7℃
  • 구름많음제주 17.5℃
  • 맑음강화 17.6℃
  • 구름많음보은 18.4℃
  • 구름많음금산 18.7℃
  • 구름조금강진군 18.7℃
  • 맑음경주시 18.2℃
  • 구름많음거제 16.5℃
기상청 제공

생활/건강

경기침체로 셀프 에어컨 세척제 관심

URL복사


[ 데일리연합 = 디지털미디어국 ] 코로나19바이러스로 실내 생활이 많아지자 실내 에어컨의 청결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경기침체로 높은 비용을 지불하는 전문업체를 통해서 세척하는 것보다 가성비가 좋은 셀프에어컨 세척제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예전 가습기 살균제 사건으로 에어컨 세척제의 성분에 대한 체크도 꼼꼼히 해야하기에 유해물질이 첨가되지 않고 가능하면 친환경 인증을 받은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이에 관련하여 뉴스브리핑을 통해 정보를 알아본다.

 



< 무단전재및 재배포금지ⓒ데일리연합 >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최명우 목사, 삶의 지혜는 해석하기 나름이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똑같은 상황임에도 어떤 프레임을 통해 상황을 인식하느냐에 따라 사람들의 행동이 달라진다’ 어느 날 오후 지하철 안에서 6살쯤 되어 보이는 한 남자아이가 이리 뛰고, 저리 뛰어다니며 소란을 피웠다. 아이의 보호자인 듯한 할머니는 아랑곳하지 않고 내버려 두고 있었다. 5분 이상 계속되자 승객들은 한두 마디씩 불평을 쏟아 놓기 시작했다. ‘요즘 할머니 밑에서 자라는 아이들은 버릇이 없어.’ ‘할머니가 그러니 애가 그렇지.’ ‘버릇없는 거 엄마 아빠는 알고 있느냐?’ 드디어 충고하기 시작했다. 좀 더 있다가 직접 화가 난 승객들을 할머니에게 대 놓고 말했다. ‘아이 좀 어떻게 해봐요.’ ‘공중도덕은 어릴 때부터 가르쳐야지.’ ‘좀 조용히 좀 갑시다.’ 불평, 불만, 짜증이 가득할 때 할머니의 조그만 목소리에서 나오는 한마디에 지하철 안은 쥐 죽은 듯했다. ‘이 아이 엄마, 아빠가 교통사고로 죽어서 지금 장례를 치르고 오는 길입니다.’ 설명이 필요 없는 힘 없는 한 마디였다. 그때 지하철 안에 있던 그 누구도 불평하거나 탓하는 사람은 없었다. 다만 그 아이가 뛰어다니고 소란을 피우는 것이 다행이라는 생각을 했다. 이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