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04.16 (금)

  • 흐림동두천 10.5℃
  • 구름많음강릉 14.3℃
  • 흐림서울 11.8℃
  • 흐림대전 11.5℃
  • 흐림대구 8.7℃
  • 구름많음울산 10.9℃
  • 흐림광주 10.7℃
  • 구름많음부산 13.0℃
  • 흐림고창 10.8℃
  • 맑음제주 15.2℃
  • 흐림강화 11.7℃
  • 흐림보은 7.2℃
  • 흐림금산 9.7℃
  • 흐림강진군 7.2℃
  • 흐림경주시 8.1℃
  • 구름조금거제 10.8℃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강재섭-15년 분당 토박이론'을 내세운 지역일꾼

URL복사
민주당 손학규 대표가 맞상대가 되면서 선거구도가 `정권 심판론'으로 비화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전략이다.

분당이 전통적으로 한나라당 텃밭으로 꼽히나 부동산 침체와 전셋값 인상 등의 민감한 현안에다 민주당이 총력전을 펼치는 상황 등을 감안할 때 `당 대 당' 구도로는 승리를 확신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정치권 일각에서 `강남 좌파'에 이어 `분당 좌파'를 주시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오는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강 후보는 출사표를 던질 때부터 `15년 분당 토박이론'을 내세웠다. 거대 담론보다는 낙하산 후보가 아닌 `지역일꾼'임을 내세워 비교우위를 부각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강 후보는 손 대표의 출마 확정 직후 `철새 정치인'이라는 비난을 퍼부으며 차별화에 나섰다. `철새 대 토박이'라는 인물 구도를 통해 분당 주민의 표심을 자극하겠다는 전략인 셈이다.

또 각종 여론조사에서 손 후보와 박빙의 승부를 펼이고 있는 점을 감안, 자신의 지지층을 투표장으로 최대한 유인해내기 위한 전략 마련에도 고심하고 있다. 이를 위해 선거조직 강화, 지지층 투표 독려 등에 힘을 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 후보는 이번 선거운동의 원칙을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정했다. 전직 여당대표의 전력이 자칫 잘못할 경우 불리한 요인이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강 후보가 경기 지역 의원들의 자발적 도움 외에 중앙당의 대규모 지원을 고사하고 있는 것도 이 같은 입장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충청남도, 금강수목원 비대면 숲해설 운영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인숙진 기자 | 충남도 산림자원연구소는 16일 금강수목원 내 감염병 확산 요소를 차단코자 숲해설 프로그램을 대면과 병행해 비대면으로도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금강수목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 체온 측정,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을 준수해 운영하고 있다. 이번 비대면 숲해설 프로그램은 금강수목원 내 야생화원, 민속식물원, 염색원 등 8개 대표 소원의 주요 수목에 부착한 큐알(QR)코드를 스캔하면 수목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담긴 동영상을 시청할 수 있는 방식이다. 이와 함께 도 산림자원연구소는 코로나19로 외출이 어려운 탐방객들을 위해 ‘금강수목원 숲이야기’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금강수목원 숲이야기는 네이버 밴드(BAND)를 통해 금강수목원 내 수목의 변화와 자연의 경치를 감상할 수 있도록 콘텐츠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웹 또는 앱을 통해 가입 후 이용할 수 있다. 도 산림자원연구소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불안감, 우울감을 산림을 통해 해소할 수 있도록 관련 프로그램을 지속 개발하고 안전하게 운영할 계획”이라며 “이번 비대면 숲해설 프로그램을 통해 안전하게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