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1.12.01 (수)

  • 맑음동두천 -4.1℃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2.8℃
  • 맑음대전 -2.3℃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1.0℃
  • 구름많음광주 0.9℃
  • 맑음부산 0.3℃
  • 흐림고창 0.3℃
  • 흐림제주 7.4℃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1.4℃
  • 구름조금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0.4℃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아하(주)정보통신 조병문박사 만나, 위드코로나 대안 들어 보다.

URL복사

독일은 with Corona를 어떻게 대처하나? 독일과 한국의 코로나 대처 차이점은?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대담:본지 이성용 기자조병문박사(독일 Karlsruhe(T.H)환경공학과 석좌교수)

 

필자는 아하(주)정보통신을 방문하여 구기도 대표회장을 접견하면서, 얼마전 독일 프랑크프르트 전시회를 아하(주)정보통신 구기도회장과 다녀온 조병문박사(독일 Karlsruhe (T.H)환경공학과 석좌교수)를 만나 위드코로나 시대 대안을 들어 보았다.

1. 어느 대학교의 석좌 교수이신가요?

* 저는 독일 Karlsruhe (T.H) 의 환경공학과 석좌 교수입니다.

* Ich bin als Lucasischer Lehrtstuhl fuer Umwelttechnik Professor

in der Universitaet Karlsruhe(T.H) Karlsruhe Deutschland.

 

2. 독일은 with Corona 를 어떻케 대처하나요?

* 독일에서의 with Corona 는 Pandemick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가려는 움직임이 크다. 물론, 다수의 사람들이 건물 밖의 야외에서는 마스크 착용을 자율적으로 한다. 다만, 실내에서는 철저히 마스크를 착용하며, Restaurant 에서는 위생장갑을 끼고 음식을 배달하거나 배식한다.

 

또한, 독일에서는 미디어를 통해서 쓰이는 사회적 슬로건이 있다.

모든사람들이 만나면 서로 인사를 나누고, 또 강조해서 쓰는 인사 A.H.A 라는 말이있다.A.H.A 라는 사회 슬로건은 상대방과 인사 나누며, 서로 격려하는 용어다. A = Abstand halten. 거리를 둡시다. H = Hygienisch halten. 개인위생을 철저히 합시다. A = Alltagsmasken tragen. 매일 마스크를 씁시다.

 

* In Deutschland wird langsam ihren Alltags-Lebenslauf normalisieren, wie frueher.Sie wollen moeglichst vor Pandemick zum ihren Lebens- standard zurueckkehren.Manche Leute koennten ausserhalb vom Gebaeude ohnen Masken normal laufen.Aber innerhalb im Gebaeude drin muesste man alle ihre Masken getragen und zum Restaurantimmer mit hygienische Handschuhe das Essen verteilt werden oder selbst bedinnen.

 

** 독일과 한국의 코로나 대처 차이점은...?

제 개인적인 생각과 차이점은 독일과 한국의 코로나 대처 차이점은 크게 다르지 않타고 생각된다.단, 대한민국은 K- 방역 System 을 내세워서 세계적인 시선 집중과 좋은 평가를 받아왔다.이대목에서, 과학자들의 시선에서 사람과 사람과의 간격과 격리 시킴은 나름 좋은 성과를 가져 올 수 있었다.

 

그외의 방역은 오직 다량의 화학적인 물품 살포로 환경오염과 인체에 미치는 유해는생각이 부족했다고 볼 수 있다.

 

독일에서는 우선 과학자들과 의학자들의 도움을 받으려고 다각도로 노력하는 모습을 볼수있다.독일에서도 물론 철저히 사람과 사람 간의 간격을 유지해왔지만, 크게 화학적인 물질 살포에 역점을 두지 않았다.그 이유는, 제2의 환경 피해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했기 때문이다.

 

** Was ist unterschied zwieschen Deutschland und Korea gegen Corona Pandemick...?Meine persoenliche Meinung zwieschen Deutsc- hland und Korea ist, denke ich kein grossunterschied sein aber es gibt trotzdem naturwissenschaftliche unterschied zwieschenDeutschland und Korea.In Korea laut K-Seuchenbekaempfung wurde Welt bekannt geworden. Was die manche Naturwissenschaftler meinen zwieschen Mensch und Mensch Abstand halten,ist gut aber in Korea wurde zu viel chemikaliche Seuchenbekaempfung verstreut.Dadurch wird gesundhㅡeitliche Schaden fuer die Menschen und Umwelt schaedlich sein.In Deutschland wurde zuerst mit der wissenschaftliche Unterstuetzung (Hilfe) und technicheUnterstuetzung (Hilfe) erwuenscht.Sie haben wennig, wie moeglich chemikaliche Seuchenbekaempfung versucht.Weil, sie 2nd Umwelt-Schaden ergeben wird.

 

3. 독일은 어떻케 Corona ,대응을 대처하나요..?

Wie ist in Deutschland gegen Corona- Seuchenbekaempfung..?

 

* 독일에서는 철저히 사람 국민의 건강을 걱정하면서 Corona에 대처합니다.아울러, 미래 꿈나무인 어린이들 보호를 위해서 노력합니다.여기에는, 화학적인 대처 방법이 아닌, 철저히 과학적인 도움을 받으면서 Corona 대처 방법을 찾으려고 노력합니다.국민의 건강을 우선적으로 생각하면서 과학자들과 의학자들의 도움을 받으려고 정부에서는 노력합니다.

* In Deutschland versucht moeglichst gegen die Corona Seuchenbe kaempfung fuer dieBevoelkerung keine gesundheitliche Schaden vorkommt. Insbesonders gibt die Muehe die politische Regierung Deutschland fuer die Kinderngesundheitlich schuetzen.Hier wird nicht chemikalichen Seuchenbekaempfung sondern wissenschaftliche Unters -tuetzung (Hilfe) zu kommen lassen.

 

* 대한민국은 Corona 대응을 어떻케 대처하나요...?

Wie ist in Korea gegen Corona Seuchenbekaempfung...?

 

*. 위에서 언급한대로 개인위생을 철저히하고, 사람과 사람간의 간격을 두며, 마스크 착용을 일상화 한다. 그리고, K-방역 이라는 씨스템을 가동하고 있다.집회 금지나, 다중 이용시설 사용금지, 음식점 및 커피 전문점 영업 시간 제한 등등 이 시행되고 있다.

 

* Wie ich oben genannt habe, ist in Korea muss man selbst hygienisch sauber halten.Und zwieschen Mensch und Mensch gebisse Abstand halten.Auch man darf nicht in einem Raum viele Menschen zusammen treffen.z.B Kirche, Konzerthaeuser, Restaurant, kaffee usw.

 

4. Corona 에 대처 결과는 어떻케 될까요...?

Wie wird gegen Corona Seuchenbekaempfung ergeben...?

 

독일에서는 과학적인 도움과 의학적인 도움으로 일상 생활 방식으로 전환될것이며, 그동안 2년여동안 침체된 경기를 활성화 하는데 역점을 둘것으로 예상된다.그리고, 초등학교와 유치원 그리고, 18세 이하의 학생들을 위해서 전적으로 과학적인 도움을 받기로 결정하였다.그래서, 독일 정부에서는 초등학교와 유치원 그리고, 18세 이하의 학교에는 조달을 통하여, 실내공기 살균기를 설치하기로 결정하였다.

 

이번 10월 5일 부터 10월 7일 까지 독일 Frankfuert Messe에서, 독일 실내 환경학회의 주체로 전세계 공기 살균기 박람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Frankfuert Messe 에 전 세계에서 90여개 업체들이 참가 하였는데, 대한민국에서는 (주) 아하정보통신 이 유일하게 참가하여, 대대적인 찬사와 관심의 집중을 받았다.전체 참가업체들중 대한민국의 (주) 아하 정보통신 만큼 좋은 성적과 시스템을 갖추지 못했기 때문이다.대한민국 정부도 점차적으로 과학적인 도움으로 "with Corona" 정책으로 변환해야 시점에 이르렀다고 생각한다.더 이상 소상공인들과 개인 사업자 그리고, 종교 시설 활동을 막아서는 안될것으로 생각된다.아울러, 침체된 예술인들의 활동과 예술회관 들의 공연을 활발하게 재 가동 시켜야한다.

 

In Deutschland Regierung wird schon naturwissenschaftliche Unterstuetzung und medizinisch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제16회 정읍시 자원봉사자 한마음대회’ 성황리에 열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정은서 기자 | 정읍시 자원봉사센터(센터장 김용복)가 올 한 해 자원봉사에 헌신한 봉사자를 격려하고 사기진작과 친목을 도모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자원봉사센터는 1일 연지아트홀에서 ‘제16회 정읍시 자원봉사자 대회’를 성황리에 개최했고, 이날 행사는 한 해 동안 꾸준히 봉사활동을 한 봉사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유진섭 시장을 대신해 박복만 복지교육국장과 조상중 정읍시의회 의장, 김수봉 정읍교육지원청 교육장, 이기선 전라북도자원봉사센터장 등 90여 명의 자원봉사자가 참석했다. 행사에서는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헌신한 자원봉사 유공자와 단체에 위로와 격려를 위한 표창 시상과 자원봉사자 간 화합을 다지는 시간을 가졌고, 시상식에서는 전라북도지사 표창 개인 6명과 단체 2개소를 비롯해 정읍시장 표창 4명과 시의회 의장 표창 3명 등 총 31명이 자원봉사 활성화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김용복 센터장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지역사회와 이웃을 위해 다양한 봉사활동에 참여해주신 봉사자들 덕분에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었다”며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자신의 역할에 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