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2.09.25 (일)

  • 맑음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4.9℃
  • 구름조금서울 25.0℃
  • 흐림대전 24.1℃
  • 흐림대구 22.0℃
  • 흐림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4.0℃
  • 흐림부산 21.7℃
  • 구름많음고창 24.2℃
  • 제주 23.7℃
  • 구름조금강화 23.2℃
  • 구름많음보은 22.6℃
  • 흐림금산 22.7℃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1.9℃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두바이 국제금융센터, 2022년 상반기 성장 강세

-- 글로벌 금융 허브로서 두바이의 위상 재확인 

두바이, 아랍에미리트, 2022년 9월 9일 /PRNewswire/ -- 중동, 아프리카 및 남아시아(Middle East, Africa and South Asia, MEASA) 지역의 선도적인 세계 금융센터인 두바이 국제금융센터(Dubai International Financial Centre, DIFC)가 2022년 상반기에 강력한 성장세를 보였다. 이와 같은 높은 성과는 DIFC의 Strategy 2030을 강화하며, 금융의 미래를 주도하고, 금융기관, 핀테크 및 혁신 기업의 글로벌 허브로서 두바이의 차별화를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두바이 토후국에 대한 경제 기여도도 향상될 전망이다.

DIFC Gate Building
DIFC Gate Building

올 상반기에 신규 등록된 기업은 총 537개사로,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한 수치다. 2022년 6월 말 기준으로, DIFC에서 활동하는 총 기업 수는 전년 동기 3,297개사에서 22% 증가한 4,031개사에 달한다.

현재 DIFC에는 1,252개의 금융 및 혁신 관련 기업이 있으며, 이는 2021년 동기 대비 22% 증가한 수치다. 핀테크 및 혁신 기업은 전년 대비 23%의 증가세를 보이며, 406개사에서 599개사로 대폭 증가했다.

올 상반기에 이행된 DIFC 관련법 및 규제의 개정 사항에는 세계적으로 부상하는 정보보호법 개정안에 대한 내용도 포함됐다. 오픈 파이낸스의 글로벌 벤치마크가 될 것이라는 국가 비전에 따라, DIFC는 아랍에미리트(UAE) 중앙은행과의 합의를 거쳐 지역 내 최초로 오픈 파이낸스 연구소(Open Finance Lab)를 설립했다. 그뿐만 아니라, DIFC는 글로벌 Venture Studios 허브를 출범하고, 미화 1억 달러 규모의 Venture Debt Fund를 도입함으로써 혁신 허브(Innovation Hub)의 구상을 확대했다.

또한, DIFC는 100개 이상의 미국 금융 서비스 및 기술 회사의 고위급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공적으로 로드쇼를 끝마치고, 미국 금융 서비스 기업의 두바이에 대한 새로운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이와 함께, 튀르키예공화국 로드쇼에서는 튀르키예공화국 기업들과 강력한 파트너십을 구축하고자 이스탄불에서 주요 고객 및 파트너들과 일련의 전략적 회의를 진행했다. 또한, DIFC는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금융 서비스 분야의 광범위한 사업 전반에 내재한 30명의 잠재 고객과 함께 성공적으로 원탁회의를 진행했다.

현재 DIFC에 입주한 4,031개 기업에는 세계 상위 20위권 은행 중 17개, 세계 상위 30위권 시스템적으로 중요한 글로벌 은행 중 25개, 상위 10위권 보험회사 중 5개, 상위 10위권 자산 관리기업 중 5개, 그리고 수많은 선도적인 글로벌 법률 및 컨설팅 회사가 있다.

사진 - http://www.dailyan.com/data/photos/newswire/202209/art_337004_2.jpg
로고 - http://www.dailyan.com/data/photos/newswire/202209/art_337004_1.jpg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든든한 동반자" 슬로건에 감추어진 불편한 진실 보험금 부지급 삼성생명 건수, 교보생명 불만족도 불명예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용두 기자 | 생명보험사 중 삼성생명(대표 전영묵)은 2021년 보험금 부지급 건수가 가장 많고, 교보생명(대표 신창재)은 2021년 생명보험사 보험금 부지급 불만족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법 제730조에는 생명보험은 사망과 생존에 관한 보험사고가 발생할 경우 보험자가 약정한 보험금을 지급받는 보험을 말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2021년 삼성생명은 부지급 건수가 3669로, 교보생명은 부지급 불만족도가 0.59%로 1위를 차지했다. 교보생명은 부지급 건수가 삼성생명 3699건, 라이나생명 1736건에 이어 1557건으로 3위를 기록했다. 2021년 전체 생명보험 보험금 청구건수가 139만 7604건이고, 업계 평균 부지급률은 0.84%를 기록했다. 보험금 청구 상위 11개 생명보험사의 유형별 보험금 부지급률을 보면, 삼성생명은 CI보험(치명적보험)이 2.35%로 1위를 달성했다. 2021년 생명보험 보험금 부지급 사유를 보면, ‘고지의무위반’이 업계평균 1만2192건으로 가장 많았다. 고지의무위반은 삼성생명이 1548건으로 최다였고, 교보 927건, 라이나 900건이 뒤를 이었다. 이는 소비자주권시민회의가 2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