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3.01.28 (토)

  • 맑음동두천 -6.1℃
  • 맑음강릉 -2.4℃
  • 맑음서울 -4.5℃
  • 맑음대전 -4.5℃
  • 맑음대구 -1.9℃
  • 맑음울산 -3.1℃
  • 광주 -0.9℃
  • 맑음부산 -1.0℃
  • 구름많음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4.3℃
  • 맑음강화 -7.6℃
  • 흐림보은 -3.6℃
  • 맑음금산 -6.5℃
  • 구름많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2.8℃
  • 구름조금거제 -2.2℃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

김동석 개인전, 인사아트센터 G&J갤러리

-11월 16일(수) - 21일(월)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용두 기자 | 김동석 작가의 24번째 개인전이 11월 16일(수)부터 21일(월)까지 인사아트센터 3층 G&J갤러리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는 “일수사견(一水四見) - 상징과 기호로서의 언어와 소통”이라는 테마로 기획하였으며, 사전적 의미는 ‘한 가지 물을 네 가지로 본다’는 뜻으로, 같은 물이라도 각기 다른 관점으로 볼 수 있음을 이르는 말이다.

 

즉, 세상은 있는 대로 보이는 게 아니라 보는 대로 존재하며, 보는 관점과 시점에 따라 생각과 해석(판단)의 가치 기준이 달라진다는 논리를 바탕으로 했다. 이번 “일수사견(一水四見)” 연작시리즈는 소통의 도구로서, 일상에서 흔히 사용하고 있는 ‘다양한 기호들’을 차용하여 상징과 기호로서의 언어와 소통을 시각적 회화(이미지)로 표현하고자 했다.

 

일수사견 (一水四見) - 상징과 기호로서의 언어와 소통

‘같은 물이라도 다른 관점으로 볼 수 있음’을 이르는 일수사견이란 말처럼 세상은 있는 대로 보이는 게 아니라 보는 대로 존재하며, 보는 관점과 시점에 따라 생각과 해석(판단)의 가치 기준이 달라진다. 이번 “일수사견(一水四見)” 연작시리즈는 소통의 도구로서, 일상에서 흔히 사용하고 있는 다양한 기호들을 차용하였고 상징과 기호로서의 언어와 소통을 시각적 회화(이미지)로 표현하고자 했다.

 

 

스마트폰이 보급된 현대사회의 관계에선 더욱 텍스트 소통이 일반화되었는데 간단한 상징과 기호를 통해서 본인의 생각(감정)과 의미를 전달한다. 예를 들면 사랑한다는 감정이나 궁금함 등을 전달할 때 하트(♡)나 물음표(?) 같은 간단한 기호를 통해 관계와의 소통은 물론 감정이입을 대신하는 것처럼, 현대인의 다양한 언어와 소통 방식을 회화라는 시각예술로 재해석하고 표현과 의미전달의 다양성을 일수사견이라는 화두를 통해 새로운 시각언어로 회화적으로 소통하고자 기획했다. 작가의 이런 시도는 근간을 이루어 왔던 작업 방향의 새로운 전환과 무의식 속에 개인을 지배해왔던 고정관념으로부터의 탈피(해방), 사물(대상)을 접하는 태도의 전환을 지향하고 있다.

 

김동석 작가는 “작품을 통해 답이 아닌 질문을 걸어보는 형식을 취하며, 작가와 대중이 함께 질문을 던지고 서로의 다양한 관점에서 각자의 자유로운 현답을 찾아가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수도권 기업 지방 이전·지역소재 기업 지원 강화…“지방시대 본격적으로”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용두 기자 | 정부가 본격적인 지방시대를 열기 위해서는 지역의 주도성을 강화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인식하에 특별지방행정기관 지자체 이관, 일반자치와 교육자치의 관계 재정립 등 과제를 적극 추진한다. 또한 수도권 기업의 지방 이전과 지역소재 기업의 지원 강화를 위한 제도적 여건 조성에도 적극 나선다. 행정안전부는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일상이 안전한 나라 ▲활력 넘치는 지방시대 ▲일 잘하는 정부 ▲함께하는 위기극복 ▲성숙한 공동체 등 5대 약속과 이를 실천하기 위한 15대 실천과제로 구성된 2023년 업무계획을 보고했다. 이에 국가안전시스템을 전면 개편하고 실제와 같은 워게임 방식의 을지연습 모델을 개발하는 등 완벽한 대비태세를 확립할 계획이다. 또한 데이터 기반으로 각 부처·기관들의 현안해결을 지원하는 플랫폼 역할을 강화하고, 국민이 보다 편리하게 공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공공서비스 민간 개방 확대 등의 혁신도 가속화한다. 당면한 복합 경제·민생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범정부적 노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안전, 주소정보, 디지털정부, 옥외광고 등 분야의 산업진흥에 총력을 기울이고 과도한 국민 세부담 완화 등 민생 살